호남대전 앞두고…이재명 지지자 뺨 때린 이낙연 지지자

이 전 대표 현장 회의 장소서 기자회견했다는 이유 때문인 듯
경찰, 사건 경위 조사 중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레이스의 하이라이트인 호남 경선을 앞두고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지지자들 사이의 신경전도 거세지고 있다. 전북 전주에서는 두 후보 지지자 사이에서 폭행 시비도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북 지역 청년과 대학생들이 15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뚜렷한 정치철학과 소신, 추진력이 있는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지지한다"고 선언하고 있다. 연합

15일 오전 10시35분쯤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북도의회 앞에서 전북 청년·대학생 1111인의 이 지사 지지 기자회견이 끝난 뒤, 이 전 대표 측 지지자인 A씨가 이 지사 측 경선본부 공동본부장인 B씨의 뺨을 때리는 일이 발생했다.

목격자들은 A씨가 욕을 퍼붓고 B씨의 뺨을 때렸다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운데)가 15일 오전 전북도의회 의총 회의실에서 열린 '이낙연 캠프 전북 현장 회의'에서 전북 현안 해결책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

A씨는 “이 전 대표가 비슷한 시각 전북도의회에서 현장 회의를 하고 있는데, 이 지사 지지자들이 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을 보고 화가 났다”며 “예의가 없다”고 밝혔다. 이낙연 캠프는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전북도의회에서 전북 현장 회의를 진행한 바 있다.

경찰은 현재 A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