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여, 하늘나라에서 안식하소서” 김장환 목사 조문

김장환 극동방송 이사장이 쓴 방명록.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가 15일 오후 조용기 목사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를 방문해 조문했다.

김 목사는 방명록에 “친구 조용기 목사님. 하늘나라에서 부디 안식하세요! 김장환”이라고 썼다. 1934년생인 김 목사는 조 목사보다 두 살 위지만 둘은 평소 신앙의 동역자로 친구와 같은 우정을 나눴다. 조 목사 별세 후 김 목사는 큰 슬픔에 빠졌다고 알려졌다.

김장환 극동방송 이사장이 15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에 마련된 조용기 목사 빈소에서 조 목사의 영정을 바라보고 있다.


김 목사는 18일 오전 8시 한국교회장으로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에 진행되는 천국환송예배에서 설교한다. 하관예배는 같은 날 오전 10시 장지인 파주시 오산리최자실금식기도원 묘원에서 진행된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조 목사님, 천국에서 편히 쉬세요” 온라인 조문소에 추모글 잇달아
여의도순복음교회의 폭발적인 성장 동력은 이것
“믿음의 아버지와 같은 분”…고 조용기 목사 추모 행렬 이어져
조 목사 빈소 찾은 대선 주자들 방명록 보니
이영훈 목사 “절대긍정의 힘으로 고 조용기 목사 신앙 이어갈 것”
고 조용기 목사 빈소에 교계 원로들 추모 발걸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