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직격탄 맞은 업종의 절규…100대 생활밀접업 요동


코로나19가 생활 밀접업종 지형도를 바꾸고 있다. 간이주점과 호프 전문점, 구내식당, 예식장, 노래방 등 한때 민생에서 높은 점유율을 차지했던 업종들이 사라지고 있다. 웬만한 번화가 아니고선 간판을 찾기도 힘들고, 매장을 찾더라도 실제 영업하는 곳이 드물다. 업주들은 쌓이는 적자에 ‘투잡’을 뛰거나 자포자기하는 심정으로 빚에 매달리는 삶에 익숙해지고 있다.

15일 국민일보가 2018년 5월~2021년 5월 사이 국세청 국세통계포탈을 통해 100대 생활 밀접업종 현황을 분석한 결과 최근 1년 새 간이주점과 호프가 가장 많은 타격을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정부의 고강도 거리두기 방침 탓에 저녁 장사가 봉쇄되며 매출 자체를 올리기 힘든 상황이다. 2019년의 경우 간이주점만 사업자가 1만6108명에서 1만5208명(5.59%)으로 줄어들며 증감률 하위 5위를 차지했다. 그런데 2020년엔 간이주점이 -11.15%(1만5208명→1만3512명), 호프 전문점이 -8.5%(3만4400명→3만1476명)로 감소율이 뛰더니 지난 5월엔 각각 -14.06%(1만3512명→1만1612명), -11.55%(3만1476명→2만7840명)로 감소세를 확 키웠다. 정부의 4단계 거리두기 방침이 장기화하면서 10명 중 1명 이상이 업장 문을 닫는 상황에 부닥친 것이다.

연도별 증감률 하위 5개 업종을 살펴보면 2019년엔 예식장(-7.88%), 구내식당(-7.39%), 담뱃가게(-7.35%), 실외골프연습장(-5.71%), 간이주점 순이었다. 2020년엔 실외골프연습장이 빠지고 그 자리에 호프 전문점이 들어섰다. 올 들어선 담뱃가게가 빠지고 빈자리를 노래방(-5.21%)이 채웠다. 간이주점과 호프가 이른바 저녁 ‘2차’산업이라면 노래방은 ‘3차’ 산업인만큼 거리두기 규제의 직격탄을 맞을 수밖에 없다. 이 밖에도 올해 여행사(-4.49%‧하위 6위), 목욕탕(-4.34%·하위 7위), 피시방(-3.29%·하위 10위) 등이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에서 코인노래방을 운영하는 A씨는 통화에서 “월세를 포함해 고정비용이 월 1000만원 정도인데 코로나19 직전 2000만원까지 나왔던 매출이 지금은 400만~700만원 정도로 최대 5분의 1토막이 났다”며 “적자를 메우기 위해 배달일을 시작했다. 안타던 오토바이를 타다 보니 허리가 아프기 시작하고 몸살도 났다”고 토로했다.

서울 강동구에서 PC방을 운영하는 B씨는 “아들이 있었다면 1997년 외환위기 때처럼 군대라도 보냈을 텐데, 대학생 딸 둘이 있어 그러기도 쉽지 않다”며 “얼마 전 큰 딸이 술 한잔 하자 해 얘기해보니 ‘휴학계를 내겠다’고 해서 눈물 바람으로 말렸다”고 말했다. 이어 “아무리 어려워도 자녀의 학업을 중단시킬 순 없었다”며 “살림만 하던 아내가 최근 밖에서 일을 구해서 벌이를 보태는 실정”이라고 호소했다.

강준구 조민아 김지훈 기자 eye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