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00세 신학자 혜암 이장식 한신대 명예교수 별세


100세 신학자 혜암 이장식 한신대 명예교수가 15일 하나님의 부름을 받았다.

1921년 경남 진해에서 태어난 이 교수는 한신대와 캐나다 퀸즈신학대를 졸업했다. 뉴욕 유니언신학교에서 신학 석사 학위를, 아퀴나스신학대에서 신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 교수는 평생을 신학 연구와 후학 양성에 쏟았다. 한신대를 비롯해 장로회신학대, 감리교신학대, 서울신학대, 숭실대, 고려대 등에서 교회사학을 가르쳤다. 은퇴 후에는 70세의 나이로 아프리카 케냐장로교신학대에 교수 선교사로 나가 15년간 봉사했다.

85세의 나이로 귀국한 뒤에도 혜암신학연구소를 열고 신학연구를 계속했다. 이후 지금까지 경기도 화성 광명의 집에서 소박한 노년을 보냈다. 저서로는 ‘기독교사상사’ ‘현대교회학’ ‘평신도는 누구인가’ ‘젊은 어거스틴’ ‘동서양을 아우른 세계교회사 이야기’ 등이 있다.

빈소는 경기도 화성시 봉담장례문화원 진달래실에 마련됐다. 입관예배는 16일 오후 1시30분에 진행된다. 하관예배는 17일 오전 8시 드린다. 장지는 진해천자봉공원묘지. 유족으로는 아내 박동근 여사와 차남 철, 세 딸 진·현·영이 있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