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중부권 최초 e-스포츠 상설경기장 대전에 생겼다

대전 e-스포츠 상설경기장 내부. 대전시 제공

중부권 e-스포츠의 거점 역할을 하게 될 전문 경기장이 새롭게 문을 열었다.

대전시는 엑스포 과학공원 내 첨단과학관에 ‘대전 e-스포츠 상설경기장’을 개장했다고 15일 밝혔다. 부산·광주에 이어 중부권에서는 처음이다.

총 1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으며 연면적 4595.7㎡(1390평) 500석 규모의 주경기장을 갖춘 원형 경기장으로 설계됐다.

주경기장은 관람석 확장이 가능한 가변형 원형 경기장으로 제작됐다. 최대 500개에 달하는 좌석 중 어떤 자리에 앉아도 4개의 대형 스크린을 통해 장애물 없이 편안하게 경기를 관람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상설경기장에는 주경기장뿐 아니라 보조경기장과 부조정실, 선수대기실, 교육장 등의 시설도 마련돼 선수·관람객 모두 최적의 상황에서 e-스포츠를 즐길 수 있다.

시는 상설경기장이 지역 단위 생활 e-스포츠 기반을 조성하고 관련 산업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상설경기장을 거점으로 지역 아마추어(학생·직장인) 상설리그, 충청권 아마추어 및 군장병 대회, 지역 PC방 클럽 대항전 등의 대회를 개최하며 e-스포츠를 생활문화로 정착시킨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e-스포츠 산업에 관심 있는 시민들을 위해 e-스포츠 선수 육성, e-스포츠 스태프(심판, 감독, 코치 등) 양성, e-스포츠 중계 및 방송 인력 양성 등의 교육과정도 운영하며 e-스포츠산업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기존 e-스포츠 생태계는 수도권 및 프로선수들을 중심으로 활성화됐다”며 “이제는 권역별 상설경기장을 거점으로 지역 단위 아마추어·동호인 중심의 생태계가 조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생활체육뿐 아니라 지역 내 취·창업까지 연계되고 관광 및 도시마케팅으로 확장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앞서 시는 경기장 정식 개장에 앞서 11~12일 대전시장배 ‘2021년 e-스포츠 한밭대전’ 결승전을 개최했다.

단체전 종목으로 배틀그라운드·리그오브레전드가, 개인전 종목으로는 오디션·카트라이더가 진행됐으며 총 5팀 32명이 출전했다. 관객없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이 대회의 시청자 수는 2000여명에 달했다.

김진규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장은 “누구나 e-스포츠를 체험할 수 있고, 전문 인재로 성장해 스타까지 꿈꿀 수 있는 공간이 우리 지역에 마련돼 진심으로 기쁘다”며 “앞으로 e-스포츠 경기장 운영과 홍보 등 활성화에 힘쓰겠다”고 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