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또 설화…“손발 노동은 아프리카나 하는 것”

13일 국립안동대 간담회서 육체 노동자 비하 발언
유승민 측 “파괴적·자기우월적 발상”
정의당 여영국 “후보직 사퇴하라”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3일 국립안동대에서 학생들과 만나 대화를 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3일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대학생들과 만나 “손발 노동은 아프리카나 하는 것”이라고 말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주 120시간 노동’ ‘부정식품 먹을 자유’ ‘비정규직 발언’ 등 여러 차례 설화를 겪은 윤 전 총장이 이번엔 육체 노동과 아프리카를 비하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윤 전 총장은 13일 경북 안동시 국립안동대에서 학생들과 만나 경제에서 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지금 기업은 기술력으로 먹고산다”며 “사람이 이렇게 손발 노동으로, 그렇게 해 가지곤 되는 게 하나도 없다. 그건 이제 인도도 안 한다. 아프리카나 하는 것”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임금 차이가 없으면 비정규직과 정규직은 큰 의미가 없다”는 취지로 말해 큰 논란을 빚었다. 취업을 준비하는 이들의 절박함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비정규직 언급에 비난이 쏟아지면서 상대적으로 ‘손발 노동은 아프리카나 하는 것’이란 발언은 널리 알려지지 않았다. 이 사실은 윤 전 총장의 현장 발언 내용이 유튜브와 SNS를 통해 확산되면서 뒤늦게 알려졌다.

정치권에선 즉각 비판이 터져나왔다. 유승민 캠프의 이효원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윤 전 총장의 노동을 바라보는 편협한 시야와 타국을 바라보는 저급한 시각을 보여주었다”며 “얼마나 파괴적이고 자기 우월적인 발상인가. 윤 전 총장은 지금 이 순간에도 육체노동으로 생계를 이어가고 있는 수많은 노동자들 앞에 석고대죄하라”고 질타했다.

여영국 정의당 대표도 “노동 천시 인식에 인종차별까지, 저급한 사회인식을 얼마나 더 내보일 작정이냐”며 “생명까지 위협 받아가며 손발로 일하는 시민들을 위로하지는 못할 망정 (손발 노동을) 천박한 노동으로 취급하는 인식으로 대통령이 되겠다는 것은 헌법가치에 대한 도전”이라고 비판했다. 여 대표는 “국민들께 사과하고 후보직을 즉각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누리꾼들도 해당 발언을 전한 영상 등을 공유하며 “그럼 나는 아프리카 사람인가” “도대체 육체 노동을 하는 사람을 어떻게 보는 것인가” 등 강한 비난을 쏟아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