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서 턱스크에 맥주…마스크 쓰라 하니 욕·폭행”

지하철서 캔맥주를 마시며 영어로 떠들던 무리
사진 찍어 올린 승객 “지하철서 음주 안된다 하자 욕해”
폭행 이어지며 경찰 출동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지하철에서 마스크를 턱에 걸친 채 캔맥주를 마시며 떠들던 무리에게 마스크 착용 등을 당부했다 욕설과 함께 폭행을 당했다는 사연과 당시 상황이 담긴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다.

15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성 2명과 여성 1명인 무리가 지하철 좌석에 앉아 캔맥주를 마시고 있는 모습이 포착된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을 올린 작성자 A씨 “(무리에게) 사진 찍는다고 말하고 찍었고, (그들은) 여유롭게 렌즈를 보며 비웃고 있었다”면서 “지하철 안에서 술 마시는 정신 나간 사람한테 마스크 쓰라고 하다가 맞을 줄은 상상도 못했다”며 자신이 겪은 일을 전했다.

A씨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3시쯤 한국인 남성 1명과 외국인 남녀 1명씩 모두 3명은 지하철 좌석에 앉아 캔맥주를 마시며 영어로 시끄럽게 떠들고 있었다.

이 모습을 본 A씨는 “지하철 안에서 술을 마시면 안 된다”는 취지로 말을 했고, 외국인 남성은 맥주캔을 내려두며 “응, 미안해”라고 답했다고 했다. 하지만 이때 옆에 있던 한국인 남성 B씨가 “그런 법이 있으면 보여 달라”고 맞받아치면서 언쟁이 붙었다고 한다.

A씨는 이 과정에서 B씨가 ‘마스크를 쓰라’고 한 자신에게 손가락 욕과 함께 온갖 욕설을 퍼부었고 성적 희롱이 담긴 욕설까지 들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이후 ‘객실 내에서 음주 중인 사람이 있다’는 민원을 역무실에 접수했고, 지하철이 정차했을 때 역무원들이 탑승해 B씨 일행과 A씨는 모두 하차했다. A씨에 따르면 B씨는 지하철에서 내린 후 A씨를 발로 걷어차고 맥주캔을 바닥에 던지는 등 소란을 피운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맞고만 있을 수 없으니 나도 저항의 팔을 휘둘렀다”며 “접촉이 있었고 쌍방(폭행)이 되는 걸 알지만 맞고만 있을 수 없었다. 팔로 몸통을 막았는데 발로 또 나를 깠다”고 밝혔다.

결국 A씨는 112에 신고했고 경찰까지 출동했다. A씨는 “경찰이 오니까 (B씨는) 순한 양이 돼 있었다”며 “심지어 나를 ‘저 여자분’이라고 (높임 표현으로) 지칭하며 오히려 자신이 피해자라고 주장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A씨는 이와 관련해 “서로 쳤으니 쌍방이고, 솔직히 먼저 ‘터치’한 것은 나라는 것을 인정한다”면서도 “B씨가 역무원들 앞에서 내 명치를 깠던 것은 역무원들과 지나가던 승객분이 증언을 다 해주셨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하철에서 마스크도 없이 맥주 마시고 큰소리로 떠드는 사람이 처벌을 받았으면 좋겠다”며 “(B씨 일행이) 과태료 내는 것 확인해야겠다. 저런 양심 없는 인간에게 합의는 생각도 없고 나라에서 벌금 내라면 봉사하는 마음으로 내겠다”고 강조했다.

해당 글을 본 누리꾼들은 “사람 많은 데서 욕했으니 모욕죄도 추가해 고소하라” “방역법 위반죄도 포함된다” 등의 의견을 내며 글쓴이에게 동조했다. 일부는 “다음부터는 영상 찍어 신고하는 게 답일 수도 있다. 큰 상해가 없는 게 천만다행이다. 조심하라” 등 현실적인 조언을 하기도 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