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파도 맞히며 질질”…해운대 견주 목격담 속출

경찰 신고해 출동했으나 학대 증거나 외상 없어… 견주 돌려보내
온라인에선 해당 견주 목격담 이어지며 논란

학대 의심을 받는 강아지의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부산 해운대 바닷가에서 강아지를 파도에 맞혀가며 질질 끌고 가는 견주가 있었다는 목격담이 전해져 논란이 불거졌다. 당시 파도에 쫄딱 젖은 강아지는 계속 주저앉고 넘어지며 힘들어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9월 12일 부산 해운대 강아지 학대녀 보신 분’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씨는 12일 오후 3시30분쯤 부산 해운대 바닷가에서 산책하던 중에 한 여자가 흰색 말티즈를 산책시키는 듯한 모습이 보였다며 말문을 열었다. 강아지 털이 완전히 젖어 있었지만, 이때만 해도 ‘수영 한판 했나 보다 했다’라고 전했다.

그런데 지켜볼수록 상황은 자연스럽지 않았다. A씨는 “계속 자세히 보니 이 강아지가 노견이었고 다리인지 허리인지 불편해서 잘 못 걸었다”며 “강아지는 주인보다 훨씬 뒤처져 힘겹게 겨우 따라가고 있었고, 다리는 후들거리고 곧 넘어질 것처럼 걷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또 “그 여자(견주)는 아랑곳하지 않고 목줄로 강아지를 힘껏 당겼고 강아지는 시멘트 바닥에 질질 끌려갔다”면서 “강아지가 주저앉고 넘어지고를 족히 10번 넘게 반복했는데 강아지가 후들거리며 걸을 때마다 힘껏 리드 줄을 잡아당겨 질질 바닥에 끌고 갔다”고 주장했다.

강아지가 주저앉으면 목줄을 힘껏 잡아당겨 강제로 다시 일으켜 걷게 하는 패턴의 무한 반복이었다는 것이다.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은 더 이어졌다. A씨는 “갑자기 바닷가 쪽으로 더 내려가더니 자기는 바깥 쪽으로 걷고 강아지는 바다 쪽으로 걷게 했다”면서 “그러다 파도가 확 쳐서 강아지를 아예 덮는데 아랑곳하지 않고 그냥 갔다. 강아지가 파도에 아예 잠겨서 막 발버둥 치는데도 그냥 목줄 잡고 끌고 가는데 분노가 치밀어 올랐다”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A씨는 당시 현장에서 다른 시민도 강아지를 안쓰러워하며 어찌할지 모르고 발을 동동 구르며 계속 촬영했다고 전했다.

A씨는 견주를 불러 강아지를 학대하는 것 아니냐며 따져 물었지만 견주는 이를 무시하고 도망치듯 떠났고 A씨는 결국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당시 버스를 타고 해운대 해수욕장을 벗어나던 견주를 추적해 붙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에 따르면 견주는 경찰에 “강아지를 물에 빠뜨린 게 아니라 강아지가 물을 좋아해서 수영을 시켜줬다. 목줄을 달고 끌고 간 건 훈육의 일부였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은 A씨에게도 견주가 학대한 증거에 대해 물었지만, A씨는 구체적인 증거를 제시하진 못했다. 더구나 강아지 외관상 상처가 발견되지 않아 경찰은 견주를 돌려보냈다고 한다.

이에 A씨는 “죽을 만큼 패고 던져야만 학대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제가 이날 했던 가장 큰 실수는 산책하는 긴 시간 동안 강아지가 수십 번 주저앉고 끌려갔지만, 그 장면을 영상으로 담지 못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날 이 견주를 보신 분들이나 영상을 찍으신 분들은 제보해 달라”고 호소했다.

해당 견주와 강아지를 부산 일대에서 봤다는 목격담이 속출하고 있다. 모두 강아지가 '안쓰러웠다'는 반응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A씨 글에는 댓글을 통해 실제 이 견주와 강아지를 봤다는 목격담이 이어졌다. 한 누리꾼은 “지난주 수요일(9월 8일) 서면 지하상가에서도 저 강아지 끌고 다니다가 사람들 20~30명 모이고 경찰 오고 그랬다”면서 “당시에도 말티즈가 젖어 있었고 빨간 목줄에 끌려다니고 있었다. 경찰들도 와서 별다른 조치는 못 하는 것 같던데 정말 큰일이다”라고 걱정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A씨가 견주를 목격하고 경찰 출동이 있었던 다음 날인 지난 13일 목격담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13일 월요일에 광안리 회센터 앞에서 봤다. 누가 봐도 본인의 빠른 걸음에 맞춰 강아지를 끌고 백사장을 걷고 있었다”라고 밝혔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