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은행, 부산·김해·양산 소외계층에 5억원 물품 지원


BNK부산은행은 15일 부산시청에서 박형준 부산시장, 안감찬 부산은행장, 최금식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추석맞이 ‘행복萬開(만개)’ 나눔사업 물품 전달식을 했다고 밝혔다.

샴푸·칫솔 등 11가지 필수 생필품과 부산은행 임직원이 직접 만든 윷놀이 세트로 구성된 물품은 부산지역 8800가구에 총 4억4000만원, 김해·양산지역 1200가구에 총 6000만원 상당의 복(福)꾸러미 형태로 각 지역 주민자치센터를 통해 전달한다.

부산은행은 2008년부터 매년 명절과 연말에 전통시장 상품권과 명절 복(福)꾸러미 생필품 등을 기부하며 지역 사회를 위해 나눔을 실천해 왔다. 현재까지 기부한 누적 지원 규모는 119억원에 달한다.

부산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한가위만큼은 나눔으로 풍성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지역 사회에 따뜻한 손길이 필요한 이웃을 찾아 다양한 나눔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은행은 코로나19 여파 속에서도 자발적인 임직원 참여로 신생아 디데이 달력 만들기, 공기정화를 위한 스칸디아모스 액자 만들기 등의 재택 봉사활동을 실시해 지역 나눔 문화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