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넘 배고픈데…” 고무줄 꽁꽁 입 묶였던 백구 슬픈 근황

비글구조네트워크 “백구에 ‘황제’라는 새 이름 선물”
주둥이 상처 심해,사료섭취 아직도 어려워
“현재 경찰 수사 진행중…반드시 학대자 찾을 것”

비글구조네트워크 연계 동물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인 백구 '황제'. 비글구조네트워크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두꺼운 공업용 고무줄에 주둥이가 묶여 주변이 괴사한 상태로 유기됐던 백구의 근황이 공개됐다. 주둥이 상처가 심해 사료 섭취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동물권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비구협)’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12일 구조된 백구는 현재 동물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는 글과 함께 백구의 사진을 올렸다.

비구협은 “백구는 일주일 넘게 사료 한 톨, 물 한 모금도 먹지 못해서 탈진과 탈수 증세가 심했다. 콩팥에 큰 무리가 와 신부전증으로 몸 상태가 심각하게 망가져 있었다”면서 “배가 너무 고픈 백구는 사료를 먹고 싶어 하는데 입안이 심하게 부어 교합이 되지 않아 주둥이 옆으로 사료가 모두 새어 나와 자가 섭취가 불가능하다”고 전했다.

이어 “백구가 힘든 상황을 이겨내길 바라는 마음으로 ‘황제’라는 새 이름을 선물했다. 황제가 역경을 이겨내고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면서 “현재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반드시 학대자를 찾아내 정당한 처벌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12일 전북 진안군 상전면 금지교차로 부근에서 구조됐던 백구 '황제'의 발견 당시 모습. '보배드림' 게시글 캡처.

앞서 백구는 지난 12일 전북 진안군 상전면 금지교차로 인근에서 지나가던 행인에 의해 발견됐다. 당시 백구의 입은 두꺼운 공업용 고무줄로 입이 완전히 묶여 음식물을 섭취하지 못해 골반이 다 보일 정도로 마른 상태였다. 앞발은 피투성이였는데 고무줄을 풀기 위해 앞발로 주둥이를 문질렀던 것으로 추정된다.

이런 백구의 사연은 지난 13일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을 통해 처음 알려졌다. 글 작성자는 “구급대원이 고무줄을 제거하자마자 벌에 백 번 넘게 쏘인 것처럼 입이 부었다”고 당시 상황을 묘사했다. 이어 “백구를 고문하고 버린 악마를 찾고 싶다”면서 “백구를 유기하는 모습이나 학대자를 아는 분 또는 사진 속 백구를 아는 분의 제보를 기다린다”고 호소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고무줄 칭칭’ 입안 괴사해 뼈 앙상…학대 진돗개 발견
“백구입에 줄 꽁꽁 동여맨 악마를 꼭 잡고 싶습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