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적접촉 거부했다고 ‘아내 몽둥이질’… 80대, 징역 2년

법원 “죄책 매우 무겁다” 징역 2년 선고


아내가 성적 접촉을 거부했다는 이유로 아내를 폭행해 뇌출혈에 빠뜨린 80대 노인이 실형을 선고 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2단독 강산아 판사는 특수상해 혐의로 기소된 A씨(88)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4월 29일 인천시 부평구 자택에서 아내 B씨(60)를 둔기로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를 받았다.

A씨는 아내에게 성적 접촉을 요구했으나 거절 당하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둔기로 폭행 당한 B씨는 2.8m 높이의 창문에 걸터 앉아 소리를 지르며 도움을 요청했는데 A씨는 그런 B씨를 그대로 밀어 바닥에 떨어지게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피를 흘리며 실신한 B씨를 몽둥이로 또 폭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결국 급성 뇌출혈 진단을 받았다.

A씨는 과거에도 흉기로 B씨를 다치게 했다가 지난해 말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은 바 있다.

강 판사는 “피고인은 배우자인 피해자를 무차별적으로 폭행하고, 심지어 피해자가 창문으로 떨어져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데도 계속해서 폭행해 죄책이 매우 무겁다”며 “피해자가 입은 상해의 정도가 상당히 심각하고 피고인의 처벌도 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고인은 이전에도 피해자를 성폭행하거나 강제 추행한 혐의 등으로 여러 차례 수사를 받거나 처벌을 받았다”며 “아무런 반성 없이 또다시 피해자를 가혹하게 폭행한 점 등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