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1800원?” “진짜 식빵”…김연경 식빵 엇갈린 반응

SPC삼립이 배구선수 김연경을 모델로 앞세워 출시한 신제품 '식빵언니'. SPC삼립 제공

SPC삼립이 ‘배구 여제’ 김연경을 모델로 앞세워 출시한 신제품 ‘식빵언니’가 큰 인기를 끌면서 온라인 구매 후기가 잇따르고 있다. 소비자들의 반응은 다소 엇갈리는 분위기다. 이 제품은 잼 등의 별도 첨가물 없이 순수한 식빵만으로 구성돼 있어서다. “다소 아쉽다”는 의견이 나오는가 하면 ”오히려 신선하다”는 반응도 뒤따르고 있다.

15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포털사이트 블로그 등에서는 김연경을 모델로 한 ‘식빵언니’의 구매 후기를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SPC삼립 측은 지난 9일 이 제품을 출시하면서 뜨거운 물로 반죽하는 ‘탕종법’을 적용해 촉촉하고 찰진 식감을 구현했다고 소개한 바 있다.

이 제품과 관련한 부정적 의견 중에서는 단순히 식빵만 3장이 포함됐는데 가격은 생각보다 비싸게 책정됐다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한 누리꾼은 “제품의 인기가 많아서 편의점에서 어렵게 구했는데 1800원을 받더라”며 “식빵 3장의 값이라고 생각하면 조금 비싼 게 아닌가 싶다”는 의견을 냈다. 댓글을 통해 이에 동조하는 이들도 심심찮게 찾아볼 수 있었다.

제품에 별도의 첨가물이 없어 아쉽다는 의견도 꽤 있었다. “잼이나 땅콩 버터가 발라져 있었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거나 “식빵 맛이 다른 제품과 특별히 다른가”라는 등의 내용이었다.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의견도 많았다. 한 인터넷 카페에 구매 후기를 올린 글쓴이는 “식빵이 부드럽고 쫀쫀했다”며 “식빵을 3장만 살 수 있어 편의점을 자주 이용하는 1인 가구에 적합하다”고 전했다. “포장지만 봐도 크림이 발라져 있다는 내용은 없다” “다 먹지 못하고 버리는 것보다 낫다”는 등의 옹호 의견도 뒤따랐다.

‘식빵언니’라는 제품명에 빗댄 우스갯소리도 이어졌다. “스티커 1개와 식빵 3장만 포함됐다니 뜯자마자 ‘식빵’ 욕을 외치면 된다” “식빵을 샀으니 식빵인 것” “진짜 그냥 식빵이네”라는 식이었다.

SPC삼립은 이 제품에 김연경의 사진과 메시지를 담은 스티커 24종을 무작위로 동봉해 수집의 재미를 더했다고 설명했다. 또 제품 패키지에는 제품별로 ‘식’과 ‘빵’을 각각 한 글자씩 새겨 두 개의 제품으로 ‘식빵’ 텍스트를 완성시키는 재미 요소를 반영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