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집같이 편안한 ‘치매전담실’ 디자인 전국 최초 개발

서울형 치매전담실 디자인, 시립동부노인요양센터와 시립서부노인요양센터에 첫 적용…민간으로 확산

치매전담실 내 다양한 활동을 지원하는 공동거실

서울시가 어르신들이 노인요양시설 내 ‘치매전담실’에서 집 같은 편안함을 느끼면서 생활할 수 있도록 치매 어르신의 특성을 고려한 ‘서울형 치매전담실 디자인’을 전국 최초로 개발했다.

‘치매전담실’은 기존 요양시설보다 더 넓은 1인당 생활공간과 공동거실을 갖추고, 전문 요양인력이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치매어르신들의 전용 생활공간이다. 2017년 치매국가책임제가 시행된 이후 노인요양시설에 ‘치매전담실’ 설치가 추진되고 있다.

서울시는 오는 21일 치매극복의 날을 맞아 ‘서울형 치매전담실 디자인’을 16일 공개했다. 신체적‧정신적‧사회적 건강이 약해진 치매어르신들이 편안한 생활환경 안에서 잔존 능력을 최대한 활용해 인지건강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 서울시 ‘인지건강디자인’ 사업의 일환이다. ‘인지건강디자인’은 고립과 단절, 신체능력 저하에 따라 점차 위축되는 어르신들의 일상 환경에 신체적·정서적·사회적 자극으로 인지건강 유지와 향상을 유도하는 특화디자인이다. 서울시는 앞서 올해 5월 요양시설 내 가족들을 위한 비대면 면회 전용공간인 ‘가족의 거실’을 개발한 바 있다.

‘서울형 치매전담실 디자인’은 공용공간(공동거실), 개인공간(생활실), 옥외공간 등 치매전담실 내 모든 공간을 최대한 ‘집’과 비슷한 환경으로 조성해 병원이나 시설 같은 느낌을 최소화했다. 어르신들 간 즐겁고 친밀한 관계가 형성되도록 공용공간을 최대한 활용하는 동시에 개인화 보장으로 자존감을 향상시키고자 했다. 예컨대, 어르신들이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공동거실은 누구나 접근이 수월하도록 치매전담실 중앙에 배치한다. 거실 한 켠엔 간이주방을 배치해 식사시간마다 밥 짓는 냄새가 나는 가족적인 분위기를 느낄 수 있게 하는 것은 물론 시간의 흐름을 인지하고, 후각 등 감각을 자극하는 효과도 거둔다는 계획이다.

사진을 담은 생활실 문패와 출입구별 디자인 손잡이

어르신들의 ‘방’에 해당하는 생활실에는 집집마다 걸려있던 문패처럼 어르신의 이름과 사진이 붙어있고, 생활실마다 손잡이 색깔이 모두 달라서 어르신 혼자서도 찾아가기 쉽다. 1인실인 ‘가족실’은 멀리 사는 가족이 면회 왔을 때 하룻밤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공간이다.

서울시는 ‘서울형 치매전담실 디자인’을 시립동부노인요양센터와 시립서부노인요양센터 2곳에 첫 적용해 지난 달 중순 운영에 들어갔다. 향후 건립 예정인 시립실버케어센터와 기존 노인요양시설을 치매전담형으로 전환(개‧보수)하는 경우에도 서울형 디자인을 적용할 계획이다. 또 가이드북으로도 제작해 민간 요양시설 내 치매전담실을 개‧보수하거나 신설할 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치매 아내 돌본 80대의 비극…유서엔 “내가 데려간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