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성은 “마세라티? 형편되니 탄다…젊은女 사업하려면”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 JTBC 제공

국민의힘 대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싼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은 본인이 운영하는 회사 직원들의 임금을 체불하고 고가의 수입차를 구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다.

앞서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조성은, 네 정체가 뭐냐? 33살 청년이 1억 중반한다는 이태리제 수제차 마세라티를 타고 서울역 부근 대형 아파트에 살고 경영하던 회사는 국세체납에 대출금은 연체되고 직원들은 월급 못 받고 있고”라고 조씨를 직격했다.

이어 박 의원은 “박지원 국정원장 방송 출연 때 보좌진도 아니면서 수행해가서 대기실에 함께 있고 그 비싸다는 롯데호텔 일식집에서 밥 먹고, 열심히 살아가는 이 땅의 청년들 속 뒤집어 놓으려고 나왔냐”고 비판했다.

조씨는 자신을 둘러싼 이 같은 의혹들을 직접 반박하고 나섰다. 그는 15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본질을 훼손하기 위해 보도되는 내용을 미리 바로잡기 위해 사안을 정리한다”고 운을 뗐다.

먼저 임금체불 논란에 대해 조씨는 “이상한 임금체불 논란(이 있는데). 이는 허위사실의 보도다. 바로잡아주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현재 직원이 없고, 임원들과 새로운 프로젝트를 준비 중인 상태에서 이 같은 보도가 이뤄졌으며 이미 종료된 근로관계에 있는 직원들과는 임금 등 모든 것을 전부 당연히 지급을 마쳤다”고 주장했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의 텔레그램 대화방 삭제 논란에 대해선 “텔레그램 대화 소스를 디지털 원본 그대로 가지고 있고 그것을 수사기관에 모두 제출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고가의 수입차 마세라티 구입 논란에 대해서는 언론 인터뷰에서 해명했다. 조씨는 이날 중앙일보에 “(마세라티 차량은) 경제적 형편이 되니까 타는 거 아니겠나. 나처럼 젊은 여성이 사업을 하려면 적정한 외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조성은, ‘고발 사주’ 보도 일주일 전에도 박지원 만나”
‘고발 사주 의혹’에 박범계 “檢 수사 불가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