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 사주 의혹’에 박범계 “檢 수사 불가피”

전날 서울중앙지검 관련 사건 배당
‘이중 수사’ 지적 나오자…“유기적 협력”

박범계 법무부 장관. 연합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이어 검찰까지 ‘고발 사주’ 의혹 수사에 나선 것에 대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16일 법무부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중 수사’ 지적에 대해 “신속한 진상규명이란 측면에서 중앙지검 수사가 불가피한 면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세 주체(대검찰청, 공수처, 서울중앙지검)가 다 협력을 강조하고 있다”면서 “유기적 협력을 통해서 신속히 진상규명을 하는 건 필요한 일이기 때문에 중복, 혼선 여부는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선 현재 대검 차원에서 진상조사가 진행 중이며, 공수처도 강제수사에 나섰다. 여기에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이 의혹 연루 혐의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 7명을 고소한 사건은 전날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에 배당됐다.

박 장관은 윤 전 총장 재임 시절 대검이 그의 장모와 관련한 의혹을 방어하기 위한 문건을 작성했다는 의혹도 수사 대상에 포함돼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증거가 가리키는 대로 결 따라 수사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대검 감찰부 조사의 감찰 전환 가능성엔 “대검에서 감찰에 가까운 조사가 진행되는 거로 알고 있다”며 “감찰로 전환할 필요가 있는지는 대검 감찰부가 판단할 사안”이라고 답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조성은, ‘고발 사주’ 보도 일주일 전에도 박지원 만나”
조성은 “마세라티? 형편되니 탄다…젊은女 사업하려면”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