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케어센터 백지화 해냈다” 자화자찬한 배현진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최종학 선임기자

서울 송파을 지역구인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송파 헬리오시티 아파트 단지 앞 부지 인근에 건립 예정이었던 실버케어센터 추진 계획이 완전히 백지화됐다고 밝혔다.

배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배포해 “사업 초기부터 일방적인 사업 추진으로 거센 주민 반대에 부딪혔던 송파 실버케어센터 건립 계획을 완전히 백지화시켰다”며 “헬리오시티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을 해결하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 후 꾸준히 당정협의를 통해 최종적으로 ‘백지화’ 공약을 관철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해당 부지는 주민들에게 꼭 필요한 장소로 만들겠다”면서 “앞으로도 송파 주민들의 불편을 해결하는 지역 국회의원으로서 주민들에게 약속한 공약은 반드시 실천해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립으로 건설 예정이었던 송파 실버케어센터는 치매 전담시설을 포함한 요양시설로 2016년 1월 사업 추진 발표 이후 지역주민의 거센 반발로 표류해 왔다. 해당 지역구인 배 의원은 지난해 4·15 총선 당시 실버케어센터 추진 계획 백지화를 공약으로 내걸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