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쓰촨 6.0 강진…730여채 주택 무너져 60여명 사상

16일 새벽(현지시간) 중국 남서부 쓰촨성 루저우시 루현에서 규모 6.0의 지진이 발생해 구조대가 거리의 잔해를 치우고 있다. 신화=뉴시스

중국 쓰촨성에서 16일 오전 강진이 발생해 주택 등 건물 수백채가 무너지면서 최소 3명이 숨지고 60명이 다치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중국지진대망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33분(현지시간) 쓰촨성 루저우시 루현에서 규모 6.0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은 북위 29.20도, 동경 105.34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10km로 얕은 편이다.

이 지진으로 주택 737채가 무너지고, 도로 3곳이 파손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특히 새벽 시간대 지진이 발생한 탓에 인명 피해도 잇따랏다.

관영 CCTV는 오전 8시30분 현재까지 3명이 숨지고 60명이 다쳤다고 보도했다. 부상자 중 3명은 중상으로 알려졌다.

CCTV는 지진 발생 직후 6904명이 긴급 대피했다고 전했다.

16일 새벽(현지시간) 중국 남서부 쓰촨성 루저우시 루현에서 규모 6.0의 지진이 발생해 긴급 대피소에 주민들이 대피해 있다. 신화=뉴시스

루현 여객터미널의 경우 벽이 심하게 갈라져 운영을 중단했고, 열차도 일부 운행을 중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도 지진 발생 당시 긴박했던 모습을 담은 영상이 잇따라 올라왔다. 영상 속에는 외벽이 모두 무너져 내부기 훤히 들여다보이는 주택, 각종 잔해물로 가득찬 도로 등이 담겼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