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망치면 가족 청부살해” 피시방 노예 부린 업주의 말

‘불공정 계약’ 맺은 20대들 노예처럼 부리며 가혹행위한 혐의
경찰, 구속영장 재신청

국민일보DB

경찰이 불공정 계약을 족쇄 삼아 근로자를 노예처럼 부리며 학대한 피시방 업주에 대한 구속영장을 재신청했다. 이 업주는 2018년 9월부터 지난 5월까지 20대 7명을 수시로 폭행하며 성적인 가혹 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전남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16일 특수상해, 특수폭행, 협박,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A씨(35)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씨는 피시방을 최대 12곳 운영하며 공동투자 계약을 맺은 20대 B씨 등에게 수익금이나 급여를 제대로 지급하지 않고 직원처럼 부린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들은 A씨가 합숙 생활을 강요하며 불리한 계약 조건을 빌미로 협박했다고 주장한다. 이들의 증언을 종합하면 A씨는 ‘무단결근 시 하루 2000만원씩 배상’이라는 계약을 내세우며 매출 하락, 지각 등을 이유로 폭행과 가혹 행위를 일삼았다.

B씨는 “야구방망이로 폭행하거나 도망가면 가족을 청부 살해하겠다고 협박당해 도망갈 수 없었다”고 호소했다.

최초로 사건을 담당했던 화순경찰서는 지난 5월 11일 A씨를 긴급체포했다. 이후 5월과 6월 두 차례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은 도주 우려가 없고 혐의 소명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기각했다.

이에 피해자들과 지역 시민단체가 수사를 규탄하고 나섰고, 지난 7월 초 전남경찰청이 전담 수사팀을 꾸려 직접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A씨가 증거를 인멸하고 도주할 우려가 크다고 보고 혐의 보강을 위해 휴대전화 포렌식, 추가 피해자 조사 등을 진행했다. 검찰은 경찰의 세 번째 신청을 받아들여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오는 17일 광주지법에서 열린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