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아, 수소경제… 장비는 사고 충전소는 목표 절반

수소충전소 안전점검장비는 180개 구매, 정작 91개만 대여

올해 목표 180기 중 112기
현재 실적 작년 목표치보다 적어


정부가 수소충전소의 안전에 대한 불안을 잠재우기 위해 고가의 점검 장비를 나랏돈으로 사놓고도 정작 전체 구매량의 절반 가까이 창고에 내버려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안에 구축키로 한 수소충전소 충전기 개수만큼 점검 장비를 구매했지만 정작 충전소 구축이 목표치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범정부 차원에서 대대적으로 ‘수소경제’를 홍보했지만 정작 인프라 보급은 목표치를 따라가지 못하는 등 엇박자를 낸 셈이다.


16일 한국가스안전공사가 국민의힘 양금희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정부가 지난해와 올해 총 17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구매한 수소충전소 자체 안전 점검 장비 180개 가운데 실제 일선 충전소에 보급된 것은 91개로 절반 수준이다. 수소충전소 자체 안전 점검 장비는 수소가스 누출 감지기나 접지저항 측정기, 열화상 측정기, 표준가스 분사장치 4개가 한 세트로 이뤄져 있다. 세트당 가격이 800만원에 육박한다. 이 장비를 일선 충전소에 대여해 스스로 안전점검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겠다는 게 정부 구상이다.

그런데 이런 고가 장비의 절반 가까이가 정작 창고에 방치된 것은 충전소 확충이 제때 이뤄지지 못했기 때문이다. 가스안전공사에 따르면 현재까지 구축된 전국의 수소충전소는 총 91곳 112기다. 올해 구축 목표치 180기 대비 62.2% 수준이다.

정부는 2019년 산업통상자원부·환경부 등 관계부처 합동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수소 인프라 및 충전소 구축방안’을 발표하면서 2019년 86기, 지난해 167기, 올해 237기, 내년에는 310기로 수소충전소를 늘리기로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실제 연도별 충전소 확충 실적을 보면 2019년에는 36기, 지난해에는 70기, 올해는 9월 현재까지 112기로 목표에 비해 진행 속도가 상당히 더디다. 이달까지 구축 실적이 지난해 목표치에도 못 미치는 실정이다. 이와 관련해 한 정부 관계자는 “수소충전소 구축 목표가 초기에 예산 배정 등을 의식해 지나치게 높게 설정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정부 관계자는 “수소충전소 구축 과정에서 인근 지역 주민 반대 등 변수가 있기 때문에 정부 의지와 별개로 실제 공급 속도가 일정 부분 더딜 수밖에 없다”고 해명했다.

수소충전소 등 인프라 보급은 수소차 보급 확대를 위한 전제조건이다. 충전소가 먼저 각지에 충분히 보급되지 않은 상태에서는 수소차 판매도 제한되면서 수소경제 이행도 지연될 수밖에 없다.

일각에서는 애초 수소경제 관련 정부 전망이 너무 낙관적이었다는 지적도 나온다. 정부는 2019년 수소 인프라·충전소 구축방안을 발표하면서 내년까지 충전소 구축 목표치를 310기로 정했다. 그러나 당장 지난해 확충 실적이 목표치에 미달하자 올해 목표치도 237기에서 180기로 낮췄다. 수소차 보급 대수도 정부는 내년에 6만7000대를 예상했지만, 올해 7월 기준 수소차 보급 대수는 1만5765대다.

세종=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