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5살에 IS가입,아이 셋 낳은 英 여성 “멍청했던 내가 밉다”

아이, 친구들 죽자 “영국으로 돌아갈래” 호소
시민권 박탈 결정, 뒤집히기 쉽지 않아

샤미아 베검. BBC 홈페이지 캡처

10대 때 영국을 떠나 급단 수니파 무장단체인 IS에 가입해 영국 시민권을 박탈당한 여성이 영국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호소했다.

샤미아 베검(22)은 15일(현지시간) BBC와의 인터뷰에서 “IS에 가입한 걸 후회한다”며 “영국이 테러리즘과 싸우는 데 도움을 주겠다”고 밝혔다.

베검은 IS 선전 비디오를 접한 후 15세때 IS에 합류하기 위해 다른 여학생 둘과 함께 시리아로 갔다. 베검은 그 곳에서 네덜란드 신병과 결혼해 3년 동안 IS의 통치 아래 살았다. 자식 둘을 낳았으나 영양실조와 열악한 환경으로 둘 다 사망했다.

이후 베검은 2019년 임신 9개월의 상태로 시리아 난민 캠프에서 발견됐다. 그곳에서 아이를 낳았으나 이내 아이는 폐렴으로 숨졌다. 영국에서 함께 떠난 다른 여학생 중 한 명은 폭격으로 사망했으며 다른 한 명은 생사가 확인되지 않는 상태다.

2019년 시리아 난민 캠프에서 발견된 샤미아 베검. BBC 홈페이지 캡처

베검은 대량학살을 저지른 단체의 일원이었던 느낌이 어땠는지 묻자 “정말 역겹고 나 자신이 미워진다”며 IS에 가입했던 것을 후회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IS에 돌아가느니 차라리 죽겠다”며 “내가 저지른 유일한 범죄는 IS에 가입했을 정도로 멍청했다는 것”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베검은 IS에서 핵심 역할을 수행한 혐의를 받고 있지만 베검은 현재 이 혐의를 적극 부인하고 있다. 그는 “내가 테러 행위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 증거가 없다”며 “나는 IS에서 엄마와 아내가 된 것 외에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베검은 자신이 영국으로 돌아간다면 테러리즘과 싸우는 데 도움을 주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시리아 난민 캠프에서 저를 썩게 만드는 것은 낭비”라며 “IS가 시리아로 가는 사람들을 설득하기 위해 사용하는 전술에 대해 조언하고 이슬람 급진 세력에 가담할 위험성이 있는 사람들과 대화할 방법을 공유할 수 있다”고 밝혔다.

베검은 2019년 사지드 자비드 당시 내무장관으로부터 국가 안보를 이유로 영국 시민권을 박탈당했다.

현재 보건장관이 된 사지드 자비드는 베검이 다시 시민권을 얻을 가능성은 없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시민권 박탈 결정에 대해 “도덕적, 법적, 절대적으로 옳으며 영국 국민을 보호하는 올바른 결정이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인권단체 리버티는 베검의 시민권 박탈 결정이 ‘극도로 위험한 선례’라며 베검은 공정한 재판을 받을 권리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