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이번엔 인문학 비하 논란…유승민 “정신세계 이해 어려워”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16일 인문학 비하 논란에 휩싸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윤 전 총장의 정신세계를 참 이해하기 쉽지 않다”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인문학은 대학 4년과 대학원까지 공부할 필요가 없다’는 말은 도대체 무슨 논리냐”며 이같이 날을 세웠다.

유 전 의원은 서울대학교 인문대학에 재학 중이라는 A씨가 전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언급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을 향해 “이 글을 보고 내 얼굴이 화끈거렸다”며 “해당 학생에게 뭐라고 답하겠느냐”고 질타했다.

서울대 인문대생 A씨는 글에서 “윤석열씨, 당신에게 인문학은 무엇이기에 그리 짧고 얕은 공부로도 가능한 것이냐”며 윤 전 총장의 발언을 비판했다. 이어 “인문학은 정신적 공백과 사회적 고통을 치유하는 힘이자, 대한민국이 다른 나라보다 덜 분열된 사회로 남고자 하는 힘의 원동력이라 생각한다”며 “당신의 인문학이 무엇이든, 나를 비롯한 수많은 인문학도는 당신이 생각하는 것보다 숭고한 일을 하고 있다고 믿는다. 나는 ‘할 필요 없는’ 공부일지라도 계속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유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은 인문대 옆의 법대 출신 아니냐”며 “오로지 사법고시 합격을 위해 9수를 하는 건 괜찮고 인문학은 대학, 대학원 공부를 할 필요가 없다니 세상에 어떻게 이런 생각을 하느냐”고 꼬집었다. 서울대 법학과 4학년 때 사법시험 1차에 합격한 윤 전 총장이 이후 2차 시험에서 9년간 낙방하다 합격한 사실을 거론한 것이다.

유 전 의원은 “혁신적 기업가가 꼭 공대 출신이어야 한다는 법은 없다”며 “스티브 잡스도 공대 졸업생이 아니다. 철학을 공부했다”고 지적했다. 애플의 공동 창업주인 잡스는 미국 리드대학교에서 철학과 물리학과를 복수로 전공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13일 경북 안동시 국립안동대를 찾아 학생들 앞에서 “인문학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지만, 인문학은 요즘 취업하기 좋은 공학 분야나 자연과학 분야를 공부하면서 병행해도 된다”며 “대학교 4년, 대학원 4년간 인문학을 공부할 학생은 소수면 된다. 우수한 학생들이 우리 사회에 역할을 못한다는 건 엄청난 낭비다. 믹스매치되는 것”이라고 말해 인문학을 비하한 부적절한 발언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은 15일 한국노총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대학생들한테 일자리 수요와 공급이 매칭되려고 하면 첨단과학·컴퓨터 이런 데 관심을 더 갖고 뛰어난 역량을 갖추길 바란다고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