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뇌경색 아빠의 힘겨운 119 신고…“어눌한 발음에 묵살돼”

뇌경색으로 쓰러진 80대 노인, 직접 두차례 신고했지만
어눌한 발음에…상황실 직원 ‘오인 신고’ 판단, 출동 안해

A씨의 딸이 커뮤니티에 공개한 사진. A씨가 119에 전화를 걸었던 기록이 확인됐지만, 상황실에서는 이를 오인 신고로 판단해 신고를 접수하지 않았다.

뇌경색으로 쓰러진 80대 노인이 119에 두 차례나 구조 요청을 했지만 상황실 직원이 오인 신고로 판단, 이를 접수하지 않아 제때 출동하지 않는 일이 발생했다. 당시 이 노인은 7시간이 지나 가족이 발견해 병원에 이송됐고, 결국 일부 신경이 마비되는 뇌경색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80대 노인의 딸 A씨는 지난 1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충청북도 소방본부 119종합 상황실 직무유기’라는 글을 통해 당시 상황을 전하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쳐

A씨 청원 글과 충북소방본부의 설명 등에 따르면 A씨의 아버지는 지난 6일 밤 10시쯤 충북 충주 자택에서 갑자기 쓰러졌다. 말이 제대로 나오지 않았지만, 휴대전화로 119에 스스로 전화해 두 차례 신고하고 구조대가 도착할 것에 대비해 힘겹게 기어나가 현관문과 주택 대문까지 열어놨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구조대는 출동하지 않았고 A씨 아버지는 다음 날 오전 6시45분쯤 A씨에게 전화를 걸어 몸이 이상하다고 호소했다. 이 전화를 받은 A씨가 집에 올 때까지 쓰러진 채 방치됐던 셈이다. A씨가 119에 신고해 병원으로 이송된 아버지는 다행히 목숨은 건졌지만 치료 골든타임은 놓친 뒤였고, 결국 신체 왼쪽 부분 신경이 마비된 뇌경색 진단을 받았다.

A씨와 가족들은 아버지가 119에 전화를 걸었던 통화기록을 발견하고 119 측에 당시 상황을 물었다. 확인 결과 같은 번호로 2번의 신고가 들어갔지만 무응답으로 신고처리가 되지 않았다는 게 119 측 설명이었다고 했다.

A씨의 딸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공개한 녹취록이다. 음성파일은 외부 전송이 안되고 종합상황실에 방문해 직접 듣는 것만 가능하다는 지침에 따라 문서로 작성된 파일을 받았다고 한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쳐

그러나 가족들이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당시의 녹취록을 PDF파일로 받아 확인한 결과는 설명과 달랐다. 첫 번째 신고는 상황실 직원이 받자마자 끊겨 ‘무응답’ 처리가 맞았지만 10초 뒤 다시 걸려온 두 번째 신고는 33초간 통화가 이어졌고 실제 대화가 녹취록에도 남았다. 녹취록을 보면 A씨가 어눌한 발음으로도 주소를 2번이나 말하며 “아이 죽겠다 애 아이 자가만 오실래여 (아이 죽겠다 잠깐만 오실래요)”라고 구조를 요청한 사실이 확인된다.

A씨는 청원글에서 “일반인인 제가 봐도 응급 구조 신호인데 이 일(응급구조일)만 하시는 119 대원분들이 이 전화를 왜 오인신고로 판단한 것일까. 아빠가 전화한 그 시간에 바쁜 나머지 무시한 걸까”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당시 상황은 ‘언어가 불분명한 노인 등이 신고할 때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고 접수된 신고는 출동을 원칙으로 한다’는 119 상황실 매뉴얼에도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충북소방본부도 국민신문고를 통해 제기된 A씨 민원에 “이유를 막론하고 접수자가 출동 조치를 하지 않은 것은 명백한 잘못이었다”며 “(접수직원에 대한) 내부조사로는 한계가 있으니 객관성 입증 차원에서 상급부서인 충청북도소방본부 청문 감사팀에 정식 감사를 의뢰”하겠다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A씨는 “가족들에게 처음엔 무응답신고라며 거짓으로 일관한 충청북도 소방본부 119 종합상황실도, 자체 조사한다는 결정도 믿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A씨는 이어 “처음 병원에 모시고 갔을 때 우뇌 미세혈관이 막혔는데 골든타임(6시간 이내)을 놓쳤다, 빨리 왔으면 막힌 혈관을 뚫는 시술이라도 해볼 수 있는데 현재는 시술도 안 되고 너무 안타깝다고 했다”면서 “저보다도 체력도 좋고 건강하셨던 아빠가 하루아침에 병원에 누워 식사도 코에 넣은 줄로 경관급식을 드시는 모습을 보니 억장이 무너진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아빠가 신고했을 때 바로 119가 출동만 했더라도 아빠가 지금과 같은 상태는 분명 아닐 거라고 본다. 너무 안타깝고 야속하고 분하다”면서 “저희 아빠와 같은 제 2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119 구조 요청 시스템이 개선돼야 할 것이다. 내 부모님에게도 생길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하시고 억울함을 풀어주길 부탁한다”며 청원글을 마쳤다.

해당 청원글은 16일 오후 6시 현재 4353명의 동의를 얻었다.

천현정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