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지구 의혹은 현대판 마녀사냥, 수사해달라”

이재명 경기지사.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6일 ‘성남 대장지구 의혹’과 관련해 “제기되는 모든 왜곡과 조작을 하나부터 열까지 샅샅이 수사해달라”고 요구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대장동 공영개발에 대한 수사를 공개 의뢰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모든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을 약속한다. 수사결과에 따라 책임질 일이 있다면 책임지겠다”며 “그러나 책임져야 할 사람은 저뿐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수사 결과 어떠한 의혹도 발견되지 않는다면 문제를 제기한 모든 주체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죄 없는 이를 무고한 죄, 무엇보다 민주주의를 유린하고 국민의 판단을 현혹한 죄를 철저히 물어 합당한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지사는 의혹에 대해서는 “선거시기가 되면 난무하는 현대판 마녀사냥”이라며 “덫을 놓고 걸려들면 좋고, 혹 걸려들지 않아도 낙인만 찍으면 된다는 악의적 마타도어다. 그 덫에 기꺼이 걸려들겠다”라고 덧붙였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