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승강기 설치도급비 갈등에 일감 잃은 노동자 세상 떠나


현대엘리베이터의 협력업체에서 일하던 40대 직원이 생활고를 겪던 중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

16일 인천 삼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8일 오전 7시쯤 인천시 부평구 한 아파트에서 현대엘리베이터 협력업체 직원 A씨(45)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 아내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는 극단적 선택에 사용하는 물품을 발견했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A씨는 현대엘리베이터 승강기 설치 협력업체 소속으로 최근 경제적인 어려움을 호소해왔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의 아내는 경찰 조사에서 최근 남편이 일을 못 해 급여가 제대로 들어오지 않았으며 저녁때마다 힘들어하며 술을 마셨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A씨는 지난 7월 다른 현대엘리베이터 협력업체로 이직하면서 월급을 120만원밖에 받지 못했다. 설상가상으로 A씨 소속 업체를 포함한 협력업체의 승강기 설치 소장들이 지난달 23일 설치 도급비 인상을 요구하며 작업을 중단해 그마저도 받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협력업체 소장단은 현대엘리베이터가 2019년쯤 설치 도급비를 대폭 줄여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인상 요구와 함께 작업 중단에 들어갔다.

반면 현대엘리베이터 관계자는 “A씨가 소속된 업체에 설치 도급비를 지급했으며 이달 10일 A씨에게 300만원이 지급될 예정이었다”고 연합뉴스에 해명했다.

이어 “2012년부터 2018년까지 도급비를 매년 평균 8.9%씩 인상했으며 2019년 4.3%가 줄긴 했으나 지난해 다시 2.9%를 인상했다”고 설명했다.

또 “소장단이 지난 7월에 2022년 도급비 70%대 인상을 요구했다”며 “협상에 응하겠다고 했으나 일방적으로 작업 중단을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판단하고 시신 부검은 하지 않을 예정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