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뉴욕증시, 소매판매 반등에도… 다우 0.18%↓

사진=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는 지난달 소매판매 지표가 반등했음에도 혼조세를 보였다.

1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따르면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일보다 63.07포인트(0.18%) 내린 3만4751.32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전장보다 6.95포인트(0.16%) 떨어진 4473.75로 마감했다.

반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0.39포인트(0.13%) 오른 1만5181.92에 거래를 마쳤다.

다우존스에서는 세일즈포스닷컴, 맥도날드, 홈디포 등이 큰 상승폭을 보였고 골드만삭스 머크앤드컴퍼니는 큰 낙폭을 보였다.

S&P500의 최고 실적은 메이시스 주식회사와 노드스트롬 주식회사였다. 아메리칸 항공 그룹도 상승 마감했다.

나스닥의 애플 주가는 0.24포인트(0.16%) 떨어진 148.79로 마감했다.

투자자들은 이날 나온 경제 지표에 주목했다.

8월 소매판매는 월가 예상과 달리 0.7% 증가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 0.8% 감소를 웃돈 것이다.

코로나19 델타 변이의 확산에도 학교와 사무실 재오픈을 앞두고 가계의 소비가 늘어난 것이 소매판매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주간 실업 지표는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미 노동부는 지난 11일로 끝난 한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계절 조정 기준으로 전주보다 2만명 증가한 33만2000명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투자자들은 오는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채권 프로그램을 축소하는 테이퍼링에 대해 어느 정도 신호를 줄지 주목하고 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