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국 수사 과해” 홍준표 향한 ‘조국수홍’ 패러디 봇물

조국수홍 패러디.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에 대해 ‘과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거듭하자 온라인에는 ‘조국수홍’ 패러디가 쏟아지고 있다. 조 전 장관 지지자들이 “조국수호”라고 외쳤던 문구에 홍 의원의 성을 넣어 “조국수홍”이라는 조롱성 단어를 만들어낸 것이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홍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조 전 장관 수사와 관련해 “누구를 비난하고 누구의 편을 드는 것이 아니라 제가 검사를 할 때 가졌던 수사 철학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가족이 연루된 범죄는 대개 가족을 대표하는 사람만 구속하고 나머지는 불구속하거나 불입건하는 것이 제가 검사를 할 때 관례였다”며 “그래서 조국의 가족 수사는 과잉 수사였다고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국수홍 패러디.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어 “그 사건에서 조국이 내가 책임지고 구속될 테니 내 가족들은 건드리지 말아 달라고 했다면 그 사건은 조국 구속으로 마무리됐을 것”이라며 “조국이 사내답지 못하게 빠져 나가려고 하는 바람에 그를 압박하기 위해 부인, 동생, 사촌을 줄지어 구속하고 딸까지 문제 삼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는 그 사건을 그렇게 본다. 그래서 과잉 수사라고 말한 것이고 법이 아무리 엄중하다 해도 그렇게 한가족 전체를 짓밟는 것은 아니라고 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조국수홍 패러디.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앞서 홍 의원은 전날 TV조선 주관으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1차 방송 토론회에서도 조 전 장관 수사를 두고 하태경 의원과 설전을 벌였다. 하태경 의원이 “조국 수사가 잘못됐나”라고 묻자 홍 의원은 “우리 편이라도 잘못된 건 지적하고 다른 편이라도 잘한 건 칭찬한다”며 과잉수사였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의 이 같은 발언에 실망한 일부 네티즌들은 그를 조롱하는 패러디 이미지를 잇달아 만들어내고 있다. 이를테면 홍 의원과 조 전 장관을 합성한 이미지에 ‘조국수홍, 억울하게 옥에 갇힌 조국 일가. 제가 반드시 지켜내겠습니다’라는 문구를 넣거나, 홍 의원 토론회 사진에 ‘나는 조국수홍이다’라는 글자를 채워놓는 식이다. 2019년 서울 서초동 일대에서 열린 ‘조국수호’ 집회에서 사람들이 내건 ‘조국수호’ 피켓 문구를 ‘조국수홍’으로 고치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