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7식구 가장인 남편, 백신 맞고 폐·간·신장 기능 잃어”

백신 맞는 시민. 연합뉴스

일곱 식구의 생계를 책임지는 남편이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폐·간·신장 기능을 상실하고 중환자실에서 인공호흡기에 의존하고 있다는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지난 1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백신 접종 후 폐·간·신장 기능을 상실한 일곱 식구의 가장인 저희 남편을 살려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게재됐다.

청원인은 “저희 남편은 지금껏 네 아이의 아빠이자 구순 노모의 아들로 열심히 살아왔다”며 “2년 전 사업 실패로 집을 잃긴 했지만 다시 열심히 여기저기 뛰어다니며 가장으로서 책임을 다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청원인에 따르면 남편은 지난달 17일 화이자 백신을 맞고 별다른 증상 없이 2주를 보냈다. 그러다 지난 2일 오후 3시쯤 퇴근 후 기운이 없다며 다음 날까지 잠을 잤고 목에 담이 결린다며 정형외과에 가서 주사를 맞고 왔다. 다음날 남편은 목이 붓고 호흡이 곤란해져 병원 응급실로 갔다.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청원인은 “병원에 가니 이미 신장과 간이 심하게 손상됐고 폐에 물이 찬 상태라고 하더라”며 “바로 중환자실에 입원했고 지금은 폐혈증 치료로 인공호흡기에 의존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갑자기 신장이 완전히 망가져 현재 혈액투석을 하고 있고 간수치도 높고 간경화로 간 이식을 해야 할 수도 있다고 한다”며 “다리도 온통 물집이 잡혀 패드를 하루에 3장 이상 바꿔야 한다고 한다”고 토로했다.

청원인은 “이 모든 증상은 백신을 맞은 뒤 갑작스럽게 남편에게 나타난 증상”이라며 “(남편이) 평소 간이 안 좋긴 했어도 심한 상태는 아니어서 간기능 보조제를 꾸준히 복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병원에서는 아직 백신 때문인지 다른 원인 때문인지 모르겠다고 한다”며 “일곱 식구의 가장인 저희 남편은 아이들에게 친구 같은 존재이며 어머니에게 살가운 아들이다. 네 아이의 아빠인 저희 남편을 살려달라”고 호소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