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문여는 병·의원, 약국 쉽게 안내받는 법

국번없이 120, 119로 연락…25개 자치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도 운영


서울시는 추석 연휴기간 안전을 위해 응급의료기관, 문 여는 병·의원, 약국 총 1만968곳을 지정해 운영한다. 25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도 운영을 유지해 연휴에도 신속한 검사를 지원한다.

이번 연휴에 서울시내 66개 응급의료기관과 종합병원 응급실은 평소와 같이 24시간 운영한다. 응급의료기관은 서울대병원 등 권역·지역응급의료센터 30곳, 서울시 동부병원 등 지역응급의료기관 19곳, 서울시 대한병원 등 응급실 운영병원 17곳 등 총 66곳이 문을 연다. ‘문 여는 병·의원’은 연휴 중 환자의 일차 진료를 위해 응급의료기관 외 병·의원 4204곳에서 응급진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문 여는 약국’은 문 여는 병·의원 인근으로 지정해 6698곳을 운영할 예정이다.

연휴 기간 우리 동네에서 문 여는 병·의원이나 약국은 전화, 인터넷, 스마트폰 앱으로 쉽게 안내받을 수 있다. 120(다산콜센터), 119(구급상황센터)로 전화해 안내받거나 스마트폰 앱 ‘응급의료정보제공(e-gen)’ 또는 서울시·자치구·중앙응급의료센터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안전상비의약품(소화제, 해열진통제, 감기약, 파스 등 4종류 13개 품목)은 편의점 등 안전상비의약품 판매업소 7126곳(서울시홈페이지→안전상비의약품)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다.

서울시는 코로나19 조기 차단을 위해 25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는 이번 연휴에도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해 진단검사를 진행한다. 시는 안전한 명절을 위해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기본 방역수칙과 안전한 물과 음식 섭취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준수해줄 것을 요청했다. 또 감염병 방지를 위해 조금이라도 불안하면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 받을 것을 당부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추석 명절기간 배탈, 감기와 같은 경증 질환은 응급실로 가지 마시고 집 근처 병·의원, 약국을 이용할 수 있도록 120, 119로 미리 확인해 두기 바란다”며 “연휴에도 시민들이 의료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보건소 선별진료소, 문 여는 병·의원, 약국을 차질없이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