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 ‘광주형 일자리사업’ 협력…‘캐스퍼’ 공용구매

이재명 “4차산업혁명 등 대변화 시기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 실험 응원하겠다”


경기도가 ‘광주형 일자리사업’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국내 첫 상생형 지역 일자리 모델 광주형 일자리사업으로 탄생한 경형 SUV ‘캐스퍼’를 공용차량으로 구매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캐스퍼는 광주글로벌모터스(GGM)가 양산하는 국내 최초 경형 SUV차량이다.

경기도는 캐스퍼 3대를 구입하기로 하고 10월 중 현대자동차 측과 구매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총 6000여만 원이 투입돼 구입되는 이번 캐스퍼 3대 차량은 도청 직원들의 원거리 출장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광주형 일자리사업은 광주광역시와 현대자동차가 합작으로 빛그린산단에 GGM을 설립해 연간 10만대 규모로 1000cc미만 SUV를 생산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노·사간 협의를 통해 적정 임금과 적정 노동시간을 보장하는 지역 일자리를 만드는 모델로 주목 받아왔다.

현재까지 고용 인원 총 505명 중 약 93%인 470명을 지역 인재로 채워 지역 청년의 고용 문제뿐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효과를 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경기도의 캐스퍼 공용차량 구입계획은 사업주체인 광주광역시를 제외하고 광역지자체 중에서는 최초이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 사업의 성공을 기원하며 개인적으로 구입 예약을 한 바 있다.

이재명 지사는 “80년대 생명을 건 희생으로 민주주의를 지키고 발전시키는 역사를 쓴 광주가 이번에는 상생형 지역일자리 사업을 통해 4차산업혁명 등 대변화의 시기에 걸맞은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을 실험하고 있다”며 “이번 실험이 성공리에 추진되는데 경기도의 지원이 작은 도움이 되길 바라며, 계속 관심을 가지고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