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트럭 상인도 살리고 소외된 이웃도 돌보고 ‘일석이조’

서울밤도깨비야시장 푸드트럭 상인들, 추석연휴 시작으로 5000명 분 상생도시락 전달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의 상징인 푸드트럭이 추석 연휴 외로운 이웃을 직접 찾아가 현장에서 만든 맛있고 따뜻한 도시락과 사랑의 마음을 전달한다.

서울시는 서울밤도깨비야시장에 참여하는 푸드트럭 상인에 대한 지원을 통해 동대문구에 거주하는 저소득층 어르신을 시작으로, 10월 말까지 서울아동복지협회에서 추천한 아동복지시설, 무료급식시설과 장애인 시설 등 30여 곳에 총 5000명 분의 도시락 나눔을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지난 1년 9개월간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이 한 번도 열리지 못해 푸드트럭 상인들의 수입이 끊겼다. 이에 서울시는 상인들이 매출을 올릴 수 있도록 도시락 조리 비용(개당 1만~1만3000원)을 지원하고, 이렇게 만들어진 도시락을 무료급식소 운영 중단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 어르신과 외출이 어려운 보호기관 장애인 및 아동들에게 전달하기로 했다. 도시락 이름도 ‘상생도시락’으로 붙였다.
푸드트럭 상인들이 만든 상생도시락

도시락 메뉴는 방문시설의 요청 사항을 반영해 정해졌다. 수제 버거, 스테이크, 불초밥 등 야시장 방문객의 큰 인기를 끌었던 음식들을 푸드트럭에서 조리해 바로 제공할 예정이다. 운영시간도 주로 저녁 시간으로 정해 야시장의 분위기를 한껏 살린다. 아동보호시설 방문 시에는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의 마스코트인 밤이와 달이가 도시락을 나눠주는 이벤트도 열어 평소 야시장 방문이 어려웠던 아이들에게 추억을 선사한다.

가장 먼저 17일 푸드트럭 2대가 동대문구에 거주하는 저소득 어르신 200명에게 현장에서 직접 조리한 특색 있는 ‘상생도시락’을 전달한다. 메뉴는 어르신들이 좋아하고 접하기 쉽지 않은 불초밥과 닭강정. 도시락 제공은 무료 급식 구호기관인 밥퍼나눔운동본부에서 지원한다.

푸드트럭 상인들이 정성스럽게 만든 ‘상생도시락’은 서울시가 다양한 복지기관과 협의해 선정한 ‘공직선거법’에서 정한 기부행위 예외에 해당하는 기관 구성원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현재 아동복지시설, 청소년시설, 노인보호시설 등 총 31개 기관(2500여명)을 모집했고 회차별 지원을 통해 총 5000명 분의 음식을 함께 나눌 계획이다.

이번 사업에 참여하는 푸드트럭 상인들은 코로나19백신 접종을 완료했거나 PCR 검사 후 음성 확인서를 제출한 소상공인들이라고 서울시는 강조했다. 또한 철저한 위생 교육과 식품위생법상 영업 신고 절차 준수는 물론, 음식 조리부터 도시락 배부까지의 전 과정도 꼼꼼하고 안전하게 관리하겠다고 덧붙였다.

시는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의 푸드트럭 소상공인을 통해 지난 8월 서울시 소재 56개 선별검사소를 170여 차례 방문해서 5100여명의 의료진과 지원 인력에게 직접 만든 음료를 전달하기도 했다. 지난 2015년부터 개최해온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은 소상공인과 청년창업자들에게는 새로운 판로를 제공하고 시민과 관광객들에게는 특별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하는 서울 대표 문화관광콘텐츠로 서울시민이 뽑은 ‘10대 뉴스’를 비롯해 ‘외국인이 뽑은 서울시 우수정책 1위’로 선정되기도 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