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조국 발언’으로 공격받자 “난 대여 최고 전사였다”

“조국 수사는 과잉” 발언 이후 비판 일자
“반문만으로는 정권교체 안돼”항변


국민의힘 대선 주자 홍준표 의원이 17일 “당내 경선에서 당원들 표 얻어 보겠다고 대여(對與) 최고 전사였던 저를 공격하는 것은 참 어이없는 일”이라고 했다. 지난 16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1차 TV토론회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 수사는 과잉 수사였다”는 발언을 한 뒤 당내에서 비판 목소리가 나오자 항변에 나선 것이다.

홍 의원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저는) 우리 당에 26년 있으면서 대여투쟁의 선봉장으로, 달갑지 않은 저격수 소리를 들어가면서까지 당을 위해 동분서주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지금은 모든 국민을 감싸 안아야 하는 대통령 후보”라며 “대선은 우리 편만 투표하는 것이 아니고 상대편, 중도층, 호남도 모두 투표에 참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 입장은 본선도 고려해서 경선을 치를 수밖에 없다는 점을 양지해 주시기 바란다”며 “반문(反文)만으로는 정권교체가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전날 TV토론회에서 하태경 의원이 “홍 후보가 요즘 조국 교수와 ‘썸’타고 계신다. SNS도 공유하는데 조국 수사가 잘못된 거냐”고 묻자 “수사가 잘못됐다는 게 아니고 과잉 수사를 했다는 것이다. 모든 가족을 도륙하는 수사는 없다”고 답했다.


홍 의원은 토론회 이후 페이스북에 “가족이 연루된 범죄는 대개 가족을 대표하는 사람만 구속하고 나머지는 불구속하거나 불입건하는 것이 제가 검사를 할 때 관례였다”며 “그래서 조국의 가족 수사는 과잉수사였다고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추가로 올린 글에서는 “그런(조국) 사건을 두고 우리 측이 흥분하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이 저의 오래된 생각이었다”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국의 전 가족 수사가 가혹하지 않았다고 국민들이 지금도 생각한다면 제 생각을 바꿀 수밖에 없다”고 했다. 다만 “그 사건은 제 수사 철학으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정치수사였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 발언을 두고 대권 경쟁자 유승민 전 의원은 “조국 일가의 불법·특권·반칙·위선 때문에 온 국민이, 특히 청년들이 분노와 좌절에 빠졌는데 과잉수사라니”라며 “조국 부부가 범법자인데 ‘1가구 1범죄만 처벌해도 된다’는 식의 생각은 대체 그 근거가 무엇인지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안 된다”고 직격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홍 의원이 민주당 지지층의 역선택을 유도하기 위해 던진 발언이라고 본다”는 관전평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