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부겸 “명절 풍선효과 우려…큰 불효될 수 있어”

김부겸 국무총리가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명절 대이동으로 인한 풍선효과를 우려하며 “조금이라도 증상이 의심되면 검사소를 찾아달라”고 호소했다.

김 총리는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수도권 확진자가 연일 80%에 육박하는 상황에서 명절 대이동으로 비수도권으로의 풍선효과가 현실화하지 않을까 걱정이 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아직 코로나와의 힘겨운 싸움이 진행되고 있음을 한시도 잊지 말아달라”며 “언제 어디서든 조금이라도 의심된다면 콜센터에 문의하거나 가까운 보건소, 휴게소, 역·터미널 등에 설치된 코로나 검사소를 찾아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지난 7월말, 8월 초 휴가철에 전국적으로 감염이 퍼졌던 뼈아픈 경험이 이번에 또다시 되풀이돼선 안된다”면서 “고향에 계신 부모님과 가족을 찾아뵙더라도 자칫 방역을 소홀히 해 감염이 발생한다면 사랑하는 부모님께 큰 불효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유념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들이 협조해줘야만 한계에 내몰리고 있는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을 도울 수 있다”면서 “추석 연휴가 모두가 서로 반가운 얼굴을 만나는 그런 기회가 되고, 후유증 없이 국민 모두에게 좋은 결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꼭 방역수칙을 준수해달라”고 요청했다.

백신 접종과 관련해서는 “오늘 중으로 전 국민의 70%가 1차 접종을 마친다”며 “정부는 이제 2차 접종의 속도를 높여나가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에 따라 1차 접종자에게만 허용됐던 잔여 백신을 이날부터는 2차 접종자도 예약할 수 있게 했다.

김 총리는 “정부는 하루라도 빨리, 한 분이라도 더 많이 백신 접종을 완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힘줘 말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