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붕괴참사 철거 업체 선정 개입' 문흥식 구속 송치

학동 4구역 재개발 철거 업체들로부터 억대 금품 받아 챙긴 혐의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사업 정비 4구역 철거 건물 붕괴 참사를 초래한 불법 재하청 계약 비위 의혹의 중심에 선 문흥식 전 5·18구속부상자회장이 지난 11일 광주 서부경찰서 광역유치장으로 압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광주 재건축 건물 붕괴 참사 현장 철거 업체 선정에 개입한 혐의를 받는 문흥식(61) 전 5·18 구속부상자회장이 검찰에 넘겨졌다.

광주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문씨를 구속 송치했다고 17일 밝혔다.

문씨는 공범 이모(74)씨와 함께 광주 학동4구역 재개발정비사업 공사를 희망하는 일부 하도급 업체들로부터 수억원을 받고 철거 업체로 선정될 수 있도록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문씨는 이씨나 다른 브로커와 공모해 범행했으며 단독으로 업체 선정 청탁 및 금품을 챙기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우선 문씨가 붕괴 사고의 책임이 있는 한솔기업(일반건축물 철거)과 다원이앤씨(석면 철거) 등으로부터 수억원을 받은 점을 규명해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

경찰은 문씨가 총 5∼6곳에서 14억 9000만원을 받은 것으로 추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사건과 관련해 문씨와 공모한 또 다른 브로커와 석면 및 지장물 철거 원청인 재개발 조합, 일반건축물 철거 원청인 HDC 현대산업개발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6월 9일 광주 학동4구역 재개발 현장에서 철거 중이던 5층 건물이 도로 쪽으로 무너지면서 정차중인 시내버스를 덮쳐 9명이 숨지고, 8명이 크게 다쳤다.

당시 맨 위층부터 아래층 순으로 해체하도록 한 철거계획서를 지키지 않고 일명 밑동 파기식으로 건물을 부숴나갔으며 분진 민원을 이유로 과다하게 물을 뿌리는 등 안전 규정을 무시한 정황이 속속 드러났다.

문씨는 철거 업체 선정 개입 의혹이 불거지자 참사 나흘 만인 6월 13일 해외로 도주했다가 비자 만료 기한을 다 채우고 90일 만인 지난 11일 자진 귀국해 경찰에 체포됐다.

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