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김민재, 풀타임으로 데뷔한 유로파리그… 평점 6.7점

프랑크푸르트와 유로파리그 D조 1차전

터키 페네르바체 수비수 김민재(오른쪽)가 17일(한국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도이체방크파르크로 찾아간 2021-20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프랑크푸르트 미드필더 지브릴 소우와 공을 경합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 수비수 김민재(25·페네르바체)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에서 풀타임으로 데뷔했다.

김민재는 17일(한국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도이체방크파르크로 찾아가 프랑크푸르트와 2021-2022시즌 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D조 1차전에 수비수로 선발 출전, 풀타임을 소화하며 1대 1 무승부를 견인했다. 페네르바체는 조 2위로 유로파리그를 시작했다.

김민재는 지난달 중국 베이징 궈안에서 터키 페네르바체로 이적했다. 그에게 이날 경기는 유로파리그 데뷔전. 경기 종로 휘슬이 울릴 때까지 페네르바체 골문 앞을 방어했다. 영국 스포츠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김민재에게 평점 6.7점을 부여했다.

페네르바체는 터키계 독일 국가대표 메수트 외질의 소속팀이다. 외질은 전반 10분 상대 골키퍼 선방으로 흐른 공을 밀어 넣어 선제골을 터뜨렸다. 곧바로 오프사이드 판정이 나왔지만 비디오판독(VAR)에서 득점으로 바로잡혔다.

프랑크푸르트는 전반 41분 샘 라머스의 동점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그 이후 두 팀의 공방은 무득점 양상으로 전개됐다. 결국 김민재의 활약이 페네르바체의 무실점으로 이어진 셈이다. 프랑크푸르트에서 동점골을 넣은 라머스는 후반 15분 페네르바체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 선언으로 취소됐다.

페네르바체는 후반 추가시간 디미트리스 펠카스의 페널티킥이 상대 골키퍼에게 가로막힌 뒤 메르김 베리샤가 다시 밀어 넣어 결승골을 획득하는 듯 했지만 이는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베리샤가 페널티킥 직전에 페널티박스로 들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