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이재명 수사 의뢰? 수사보호망 특혜받겠단 것 아닌가”

허은아 수석대변인 논평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장동게이트 진상조사 TF'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 대장지구 도시개발사업’ 논란에 대한 수사를 공개의뢰한 가운데 국민의힘은 17일 “이 지사가 스스로 덫에 걸리는 것이 아니라 ‘수사보호망’의 특혜를 받겠다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고 밝혔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는 1호 사건인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특혜 채용 혐의에 대해 기소 결정까지 무려 4개월을 끌었고, 서울중앙지검은 이용구 전 법무부 차관의 주폭에 대해 사건 발생 314일 만에 불구속 기소 처분을 내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공수처가 여권 인사에 대해 ‘봐주기 수사’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어 “반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선 어떤가. 국정원발 정치공작에 대해 검찰은 기존 대검 감찰부의 진상조사와 별도로 서울중앙지검에 전담 수사팀을 꾸렸다”며 “하나의 사건에 공수처, 대검, 서울중앙지검, 경찰까지 뛰어들었으니 문(재인) 정권 들어 이렇게나 수사에 화력을 집중한 적이 있었나”라고 반문했다. 공수처가 여권 인사에 대해선 ‘봐주기 수사’를 하고 있다는

허 대변인은 “여권 인사들에게 공세를 피할 시간적 여유를 벌어줬던 수사기관들이 이 지사도 같은 식으로 보호하려 한다는 의혹이 짙어지고 있다”며 “정권과 민주당 나아가 수사기관들이 모두 하나가 돼 추석 밥상에 야당 죽이기 이슈만 올리려는 심산이 아닌지 의심되는 형국”이라고 강조했다.

허 대변인은 “수사기관들이 이 지사에 대해서도 윤 전 총장에 준하는 강도의 수사를 즉각 개시해야 한다”며 “아울러 민주당 역시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감사 증인채택에 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석 민심은 결코 이 정권이 원하는 대로 흘러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전날 페이스북에 대장지구 사업 논란과 관련해 “선거시기가 되면 난무하는 현대판 마녀사냥”이라며 “대장동 공영개발에 대한 수사를 공개의뢰한다”고 적으며 정면돌파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특히 이 지사는 “덫을 놓고 걸려들면 좋고 혹 걸려들지 않아도 낙인만 찍으면 된단느 악의적 마타도어”라며 “기꺼이 그 덫에 걸려들겠다”고 썼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