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소영 관장 조용기 목사 추모 “3년 전 찾아뵀을 때 인자했던 미소 생각나”

동생 노재헌 동아시아문화센터 이사장과 함께 조용기 목사 빈소 찾아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 노재헌 동아시아문화센터 이사장이 17일 서울 영등포 여의도순복음교회에 마련된 조용기 목사 빈소를 찾아 남긴 방명록.

조용기 목사를 기억하는 많은 이들이 조 목사에 대한 추모를 이어갔다. 이들은 저마다 조 목사와의 인연을 떠올리며 떠난 이를 그리워했다.

1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순복음교회에 마련된 빈소를 찾은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은 “마지막으로 뵌 게 3년 전인 것 같다”며 “마음이 어렵고 힘들 때 찾아뵙곤 했는데 그때도 조 목사님 목회실을 찾아갔다”고 말했다.

노 관장은 “조 목사님께서 기도해주셨는데, 그때의 인자하신 미소가 아직도 눈에 선하다”며 “찾아 뵐 때면 늘 희망을 가지라고 용기를 가지라고 말씀해 주셨다. 훌륭하신 분, 큰 별이 진 것 같아 많이 아쉽고 그립다”고 전했다.

독실한 불교집안에서 나 홀로 크리스천이었던 노 관장은 아버지 노태우 전 대통령과 어머니 김옥숙 여사 등 가족 모두를 믿음의 길로 이끌었다. 특히 노 전 대통령이 신앙을 갖게 된 과정에는 조 목사의 역할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노 관장과 함께 이날 빈소를 찾은 노 전 대통령 장남 노재헌 동아시아문화센터 이사장은 “어렸을 때 조 목사님을 자주 뵀다. 아버지와도 친분이 있으셨지만, 특히 저희 어머니께서 목사님께 의지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노 이사장은 “어려운 시기마다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셨던 게 기억난다. 참 다정다감한 분이셨다”며 “저희 어머니도 많이 허전하고 그립다고 말씀 하시더라”고 전했다.

노 관장과 노 이사장은 빈소에 마련된 방명록에 ‘목사님 사랑합니다. 영면하소서’라고 마지막 글을 남겼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