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불 중단’ 머지포인트, 집단소송으로…“돈 돌려달라”

지난달 25일 오전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가 압수수색 중인 서울 영등포구 머지플러스 본사 전경과 대기중인 취재진의 모습. 연합뉴스

대규모 환불 중단 사태가 발생한 선불 할인 서비스 ‘머지포인트’의 운영사를 상대로 피해자 150여명이 집단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머지포인트 피해자들의 집단소송을 대리하는 법무법인 정의는 17일 약 2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민사소장을 서울중앙지법에 제출했다.

소장 제출을 위해 법원에 도착한 변호인은 “각 피해자들이 머지포인트를 구매한 이후에 구독 서비스 등 제출한 금액을 합쳐서 (피해액을) 산정했다”며 “피해자별로 위자료 20만원씩 추가해 청구한다”고 밝혔다.

머지포인트는 ‘무제한 20% 할인’을 표방한 결제 서비스다. 2019년 1월 서비스 시작 후 100만명 누적 가입자를 모으고 1000억원 이상 머지머니를 발행하는 등 빠르게 성장해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러나 금융당국이 선불전자지급업 등록을 하지 않은 채 무허가 영업을 했다고 판단하면서 정부 권고에 따라 대부분의 사업을 중단했다. 지난달 11일에는 사용처를 대폭 축소한다고 기습 공지하면서 ‘환불 대란’이 일어났다.

이날 변호인은 머지포인트에게 폰지사기(다단계 금융사기) 정황도 보인다고 주장했다.

변호인은 “처음부터 자금이 없었거나, 있었더라도 포인트를 판 순간에 자금이 부족해 더이상 고객들에게 20% 할인을 해줄 수 없다는 것을 알았음에도 불구하고 팔았다면 사기(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의뢰인들과 논의해 사기 혐의에 대한 고소도 추가로 진행할 것”이라며 “금융정보 제공 동의나 사실조회 통해 머지포인트의 자금흐름을 파악할 자료를 확보하겠다”고 했다.

한편 머지포인트 사태는 현재 경찰 수사도 진행 중이다.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지난달 25일 머지플러스 본사 등 5개 장소를 압수수색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