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유튜브 선거 시나리오 맞은 적 없다”…낙관론 경계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
“불가역적 개혁으로 대선 승리” 포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7일 “대선 승리를 위해서는 근거 없는 자신감을 버려야 한다”며 당 구성원들을 향해 당부했다. 구독자가 보고 싶어할만한 영상만 추천하는 유튜브의 편향된 정보만 신뢰하면 ‘우물 안 개구리’가 될 수 있다는 경계의 목소리를 낸 것이다.

그는 “현 정권과 여당의 독주와 오만을 낙동강에서 막아내는 동시에 아무도 예측하지 못한 인천에 병력을 상륙시켜야 우리는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며 ‘발상의 전환’을 제안했다.

이 대표는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파부침주(破釜沈舟·결사의 각오로 싸우겠다는 굳은 결의)의 자세로 불가역적인 정치개혁을 완성해 대선에서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우선 ‘유튜브 알고리즘’을 언급하며 “‘통합만 하면 이긴다’, ‘내 주변에는 문재인 좋아하는 사람 없다’, ‘여론조사는 조작됐다’, ‘부정선거를 심판하라’와 같은 비과학적이고 주설적 성격의 언어로 선거를 바라보는 우리 지지층이 늘어날수록 정권교체는 요원해진다”고 지적했다.

이어 “2021년 들어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내 경선, 단일화, 전당대회 등을 거치면서 유튜브들이 그렸던 시나리오가 맞아 들어갔던 적은 없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논리적이고 합리적인 사고와 행동을 하는 국민을 바라보면서 당의 노선을 정렬하겠다”며 “중요한 가치와 질서를 대중영합주의와 선동가들 사이에서 굳건하게 지켜내는 것이 보수”라고 언급했다. 그는 “반공 이데올로기와 산업화에 대한 전체주의적 향수로 지지층을 결집하는 전략으로 선거에 임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또 “민주당이 따라올 수 없을 정도로 개혁의 진도를 빼야 한다”고 강조했다. 2030 세대의 확고한 지지를 얻을 수 있는 방법의 하나로 자신의 공약이었던 ‘공직 후보자 기초자격시험’을 거론하기도 했다. “폐쇄적인 정당의 운영 속에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던 야망 있는 정치지망생들이 더 들어올 것이라는 진취적인 기대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공유와 참여, 개방이 우리의 언어가 돼야 한다”며 이른바 ‘오픈 소스’의 선거 문화를 적극적으로 수용해야 한다는 주장도 했다. 그는 “정책은 여의도 언저리에 있는 정치권과 가까운 교수들의 전유물이 돼서는 안 되고, 선거 전략과 홍보물은 정당 가까이에 있는 선거 고문들의 검증 안 된 망상이 아닌 지지자들의 십시일반으로 만들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자신의 정치적 지향점을 묻는 질문에는 “지금은 머릿속에 대선 승리밖에 없다”며 “저에 대해서 종로 보궐선거나 내년 지방선거에서의 역할을 언급하는 분들이 있는데, 제 꿈은 정말 서민들이 거주하는 제 고향인 상계동에서 국회의원이 되는 것”이라고 답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