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시or문명?…틱톡 대박 아마존 추장 딸 ‘애벌레 먹방’ [영상]

600만 틱톡 스타 된 22세 아마존 원주민 여성
최고 인기 영상은 ‘애벌레 먹방’
워싱턴 포스트 “필터를 거치지 않은 최초의 소통”

틱톡 캡처

아마존 정글에 사는 22세 원주민 여성이 동영상 플랫폼 ‘틱톡’에서 스타로 떠올라 화제다.

미국 워싱턴 포스트는 브라질 열대우림 아마존 강변에 사는 타투요족 일원인 쿤하포랑가 타투요가 계정을 개설한 지 18개월만에 600만 팔로워를 모았다고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쿤하포랑가는 원래 마을에 들어오는 관광객들에게 수공예품을 팔아 돈을 벌어왔다. 코로나19로 관광객 발길이 끊기자 쿤하포랑가는 그 동안 모은 돈으로 아이폰7을 구매해 틱톡에 영상을 올리기 시작했다.
틱톡 영상 캡처

워싱턴 포스트는 타투요족이 2018년에 설치한 위성 안테나로 매월 67달러(약 7만원)를 내고 인터넷을 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쿤하포랑가의 틱톡에서 특히 인기를 끈 것은 애벌레는 먹는 영상이다. 타투요족은 평소 야자나무에 기생하는 애벌레를 먹으며 단백질을 보충한다고 알려졌다. 쿤하포랑가는 영상에서 “내가 매일 먹는 음식에 어떻게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질 수 있지?”라고 말하기도 한다.

쿤하포랑가는 ‘애벌레 먹방’ 외에도 다른 타투요족 일원들을 소개하거나 타투요족을 문화를 알리는 영상을 올리고 있다.

틱톡 캡처

워싱턴 포스트는 타투요족이 SNS로 위기에 처한 아마존 원주민 문화를 외부에 알려 더욱 보호할 수 있다는 데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투요족 추장인 쿤하포랑가의 아버지는 그에게 “(SNS 사용이) 우리에게 화를 불러 올 수 있으니 조심해라”고 당부했다고 전해졌다.

워싱턴 포스트는 쿤하포랑가의 틱톡 영상이 “언론인, 환경운동가, 인류학자들의 필터를 거치지 않은 방식으로는 최초의 소통”이라고 평가했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