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하늘서도 큰 힘 되실 것”… 조 목사 빈소, 종교 넘어선 추모

천주교 김희중 대주교 조문
설훈·노웅래·박용진·양기대·성일종 의원
황우여 전 부총리·남경필 전 경기지사…
추모 발길 이어져

허인(왼쪽) KB국민은행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여의도순복음교회 베다니홀에 마련된 조용기 원로목사의 빈소에서 조민제 국민일보 회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한결 기자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에 차려진 조용기 원로목사 빈소에 17일에도 사회 각계 인사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김희중 천주교 대주교도 빈소를 찾아 종교를 넘어선 애도의 뜻을 전했다.

김 대주교는 이날 오전 조문을 마친 뒤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목사, 장례위원장을 맡은 소강석 새에덴교회 목사와 환담을 가졌다. 김 대주교는 “조용기 목사님이 한국 교계에 끼친 영향은 지대하다. 하늘에 계시면서 남아있는 목사님들에게 큰 힘이 돼 주실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국의 모든 그리스도인이 한마음 한뜻으로 우리나라, 우리 민족을 위해 함께 나아갈 수 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재계의 추모도 계속됐다. 허인 KB국민은행장은 “우리 민족의 큰 어른이 타계하셔서 마음이 아프다. 천국에서도 우리 대한민국을 위해 많이 기도해주실 것”이라고 추모의 뜻을 전했다. 아침 일찍 빈소를 찾은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은 “조 목사님의 생이 마감되는 이 시간, 한국 교회의 한 시대가 마감되는 것처럼 느껴진다. 이제 또 교회가 발전할 길을 찾아야죠”라고 애도했다.

김희중 천주교 대주교가 17일 서울 여의도 여의도순복음교회 베다니홀에 마련된 조용기 원로목사의 빈소를 찾아 방명록을 적고 있다. 박장군 기자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오른쪽)과 노재헌 동아시아문화센터 이사장이 17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베다니홀에 마련된 고 조용기 원로목사의 빈소에서 조문하고 있다. 이한결 기자

많은 정계 인사들도 빈소를 다녀갔다. 황우여 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목사님, 그토록 사랑하신 예수님 품에 있으시니 좋으시죠”라면서 “사랑한다”고 추모 메시지를 남겼다. 설훈, 노웅래, 박용진, 양기대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 김영진 전 농림부 장관, 남경필 전 경기지사도 빈소를 찾아 존경과 사랑의 뜻을 전했다. 노태우 전 대통령 장녀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 장남 노재헌 동아시아문화센터 이사장도 빈소를 찾았다.

추모객 행렬은 조문이 시작된 오전 7시부터 길게 이어졌다. 많은 이들이 조문을 마친 뒤 빈소 출구에 마련된 전광판 앞에서 한참 동안 눈물을 훔쳤다. 전광판에는 조 목사의 설교와 활동 모습이 담긴 영상이 흘렀다. 빈소를 나서다가 아쉬움이 남아 다시 전광판 앞으로 걸음을 돌렸다는 김인자(75) 권사는 “30년간 조 목사님 말씀으로 이 험한 인생을 극복해 여기까지 왔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17일 서울 여의도 여의도순복음교회 1층 베다니홀에 마련된 조용기 원로목사 빈소를 찾은 조문객들이 줄지어 서 있다. 이한결 기자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