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작용 없다’ ‘최고의 제품’… 추석 선물용 의료기기 거짓·과대광고 적발

부작용을 부정해 거짓·과대광고로 적발된 의료기기 판매업체의 광고 사례.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부작용이 없는 레이저조사기’, ‘대한민국 최고의 저주파자극기’ 등 추석 선물용 의료기기를 거짓·과대광고한 사례 38건이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추석 선물용 의료기기의 거짓‧과대광고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약 3주간 1061건의 온·오프라인 광고를 집중 점검한 결과, 거짓·과대광고 38건을 적발해 해당 광고 게시자(의료기기 판매업자 등)에 대해 행정처분 등 조치를 관할 보건소에 의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허가·인증받은 의료기기 15종에 대해 진행됐다. 의료용진동기, 저주파자극기, 적외선조사기, 물요법장치, 의료용온열기, 의료용레이저조사기 등이었다. A업체는 통증 완화를 목적으로 허가받은 의료용 레이저조사기를 ‘아킬레스건염, 발목염좌, 관절염 치료용’이라고 광고했다. 이처럼 허가·인증받은 사항(사용목적 등)과 다른 광고는 31건 이 적발됐다. 체험담(사용자 후기 등)을 이용한 광고는 4건, 최고·최상 등 객관적 입증이 어려운 절대적 표현을 사용한 광고가 2건, 부작용을 전부 부정하는 표현을 한 광고가 1건이었다.

식약처는 “추석 선물용 의료기기 등을 구매하는 경우 허가·인증·신고받은 제품인지 반드시 확인하고, 제품 허가사항을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의료기기의 허가된 사용목적, 성능·효과·효능 등 상세 정보는 ‘의료기기전자민원창구’나 ‘의료기기정보포털’에서 검색할 수 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