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역자 꺼져라” 윤석열, 박정희 생가서 비 ‘쫄딱’

보수단체 항의에 방명록도 못 쓰고 떠나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분향을 마친 뒤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에 항의하는 보수단체 회원들이 대거 몰리자,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생가를 나오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찾았다가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보수단체의 격렬한 항의를 받아 서둘러 자리를 떠났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10시쯤 경북 구미 상모동에 있는 박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했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경북 구미시 상모동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찾은 가운데 보수단체 회원들이피켓 등을 들고 윤 전 총장의 방문을 반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전 총장이 모습을 드러내자 우리공화당 지지자들과 보수단체 회원들은 ‘박근혜 대통령에게 자유를’, ‘죄 없는 대통령을 구속한 윤석열 물러가라’ 등의 내용을 적은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 생가 진입로를 막아섰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경북 구미시 상모동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찾은 가운데 보수단체 회원들이피켓 등을 들고 윤 전 총장의 방문을 반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들은 윤 전 총장의 생가 진입을 강력하게 막으며 “반역자 꺼져라”, “어디라고 함부로 오느냐”, “죄도 없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감옥에 보낸 사람이 한 마디 사과도 없이 이곳을 찾았다”며 거친 욕설을 쏟아내며 격렬하게 항의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경북 구미시 상모동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찾은 가운데 보수단체 회원들이 윤 전 총장의 진입을 막아서고 있다. 연합뉴스

급기야 몸싸움까지 일어났다. 수행원과, 경찰 경찰, 보수단체 회원과 우리공화당 관계자 등 수백 명이 뒤엉키면서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영정에 분향하고 있다. 뉴시스

윤 전 총장은 우산도 제대로 쓰지 못해 머리부터 옷까지 모두 젖었다. 어렵사리 추모관에 도착한 윤 전 총장은 박 전 대통령 내외 영정에 헌화, 분향하고 고개를 숙였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분향을 마친 뒤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에 항의하는 보수단체 회원들이 대거 몰리자,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생가를 나오고 있다. 뉴시스

윤 전 총장은 생전 박 전 대통령 모습을 담은 사진들을 들러본 뒤 별다른 말 없이 다음 행선지인 영덕시장으로 떠났다. 윤 전 총장이 생가에 머문 시간은 10여분 남짓에 불과했다. 방명록도 남기지 않았고, 예정돼 있던 취재진과의 인터뷰도 진행하지 못했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는 “윤 전 총장의 참배는 국민을 바보로 아는 것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죄없는 대통령을 묵시적 청탁이라는 죄를 만들어 1600일 이상 감옥에 가둬 놓고 감히 박근혜 전 대통령 부친 되시는 박정희 전 대통령, 육영수 여사를 모신 이곳을 찾느냐. 정의롭지도 않고 진실되지도 않은 사람이 무슨 대통령을 하느냐”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러 사정상 생가 전체를 둘러보지 못하고 부득이하게 추모관에서 참배를 드렸다. 박정희 대통령님은 현대사의 거인으로 최빈국인 우리나라를 지금의 무역 10대국에 올라가도록 기반을 닦으셨다. 그림자도 있지만, 우리 역사에 우뚝 솟은 위인”이라며 “박정희 대통령님이 가난과 빈곤으로부터 벗어나게 한 우리나라를 국민과 함께 반드시 재도약시키겠다”고 소감을 남겼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