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사무실에 가고 싶다” 현대제철 당진공장 직원들의 호소

뉴시스

현대제철 당진공장 직원들이 민주노총 측에 한 달 가까이 이어지고 있는 당진공장 통제센터 점거를 풀어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통제센터 불법점거가 안전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했다.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직원들은 지난 17일 자발적으로 호소문을 작성해 발표했다. 호소문엔 “현대제철 협력업체 직원들의 불법적인 사무실 점거로 인해 20여일이 넘도록 정상적인 근무를 방해받고 있다”며 “이로 인해 정신적·육체적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호소문에 따르면 현대제철 협력업체 직원들로 구성된 민주노총 금속노조 산하 노동조합의 조합원들은 지난 8월23일 본사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는 통제센터 건물을 무단으로 점거했다.

이들이 불법으로 점거하고 있는 통제센터는 ▲에너지관제실(제철소내 전기·전력 등 통제) ▲유틸리티 관제실(가스·석유·용수 등 유틸리티 시설 통제) ▲생산관제실(철도운송 및 항만 등 물류 흐름을 관제) 및 제철소 전체 PC 프로그램을 제어하는 서버실 등 중요 시설이 밀집돼 있다. 또 ▲코로나 방역과 산업보건안전을 총괄하는 안전환경센터 ▲제철소 설비의 이상을 방지하는 정비센터 등 현대제철의 중요한 업무를 담당하는 조직들이 밀집해 있는 사무공간이다.

협력업체 노조에서 점거하고 있는 해당 사무공간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은 530여명이다. 현대제철 직원들은 노조의 점거 이후 현재는 임시 사무공간을 마련해 원격으로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이들은 “정상적인 업무공간이 아닌 공간에서 업무를 진행하다보니 원활한 업무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과도한 추가근로가 발생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최근에는 현 상황의 장기화로 인해서 많은 직원들이 정신적으로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며 "일부 직원들은 건강상의 문제를 호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제철 직원들이 무엇보다 우려하는 점은 통제센터에서 컨트롤하고 있는 가스설비, 전력설비 및 안전 관리 등의 문제가 언제든지 큰 안전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이들은 “해당 문제는 현대제철만의 문제가 아니라 2차, 3차 연계돼 있는 중소 영세기업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이러한 점을 감안해 조속한 문제 해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직원들은 또 불법점거 과정에서 다수 불법행위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통제센터를 점거하는 과정에서 직원들과 경비 업체 직원들에게 집단적으로 폭력을 행사해 상해를 입혔다”며 “건물 내 시설과 집기를 파손하고, 근무 중인 직원들에게 욕설 등을 자행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모든 직원들과 경비 업체 직원들은 모두 한 가정의 아버지, 어머니, 아들, 딸들이며 우리 또한 노동자임에도 민주노총 소속 노동자가 아니라는 이유로 그들의 폭력 대상이 됐다는 것은 용납되기 어려운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코로나19의 확산세에도 불법집회로 불안에 떨게 하고 있다고도 했다. 직원들은 “점거 이후에는 전국적으로 두 달 넘게 일 평균 네 자릿수 이상의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며 “협력업체 노조는 수 백, 수 천명의 대규모 집회를 수차례 진행하는 등 방역법을 위반해 직원 뿐만 아니라 당진시 시민들을 불안에 떨게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10일에는 경찰이 협력업체 노조의 불법 시위를 막는 과정 중 1000여명의 노조원들이 거칠게 반발하면서 경찰에 폭력을 행사했다”며 “이 과정에서 경찰이 노조원들에게 깔리기도 하는 등 협력업체 노조는 공권력 또한 무참히 짓밟고 있다”고 부연했다.

현대제철 직원들은 “협력업체 노조에 이러한 모든 불법행위들을 즉시 중단해줄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며 “합리적으로 이 상황이 해결되어 하루 빨리 우리의 일터로 돌아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호소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