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화성 아파트 신축 현장서 50대 근로자 추락사

뉴시스

아파트 신축 현장에서 50대 근로자가 난간에서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추석을 연휴를 앞두고 발생한 사고여서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하고 있다.

18일 화성동탄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쯤 화성시 병점동의 아파트 신축 공사장 8층에서 창틀 미장 작업을 하던 A씨(50대·중국 동포)가 난간 밖으로 추락했다. A씨는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당시 A씨는 외부 골조 공사가 완료된 아파트 건물 내부에서 창틀 미장 작업을 하고 있었는데, 선반 위에 올라가 콘크리트 표면을 다듬던 중 균형을 잃어 추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창문 쪽에는 추락 방지망이 설치돼 있었으나 천장 높이의 3분의 1 수준에 불과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통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는 한편 현장 안전 수칙을 어긴 사항이 있는지도 함께 살펴보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