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연휴 첫날 귀성길, 오후 1시 가장 복잡…밤 9시쯤 해소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잠원IC에서 바라본 경부고속도로 상(왼쪽)·하행선의 모습. 귀성 차량들로 하행선이 붐비고 있다. 연합

추석 연휴 첫날인 18일, 귀성 행렬로 지방 방향 고속도로에서 정체가 시작됐다. 이날 오후 1시쯤 하행선 고속도로는 가장 복잡하고, 늦저녁에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요금소 출발 기준 주요 도시 간 예상 소요 시간은 하행선은 서울~부산 5시간, 서울~대구 4시간, 서울~광주 3시간40분, 서울~대전 2시간10분, 서울~강릉 2시간40분, 서울~울산 4시간40분, 서울~목포 3시간50분 등이다.

지방 방향 고속도로 정체는 오후 1시쯤 절정을 이룬 뒤 귀성길 예상 소요시간이 10~20분씩 단축되는 모습을 보이겠다. 오후 8~9시쯤엔 정체가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오후 12시30분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 잠원나들목 1.38㎞ 구간과 동탄분기점 부근 8㎞ 구간에서는 정체가 나타나고 있다. 천안휴게소~청주 부근 22㎞ 구간에서도 차들이 길게 늘어섰다.

서해안선 목포 방향은 서평택분기점 6.53㎞, 동서천분기점 6.22㎞에서 정체가 발생했다.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는 일산 방향 소래터널~송내 부근 5㎞ 구간에서 차들이 서행 중이다.

남이 방향 중부선은 오창나들목~서청주나들목 13.49㎞에서 차가 많이 밀리고 있고 중부내륙고속도로는 남여주나들목∼여주나들목 부근 16.87㎞에서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이날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 수는 477만대로 집계됐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는 차량은 44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들어오는 차량은 38만대로 예측된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