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족이 데이트폭력으로 사망했다”…시민들 울린 안내방송

남자친구에게 폭행 당한 뒤 사망한 황예진씨의 유족이 SBS를 통해 공개한 생전 모습과 폭행 당시 CCTV 장면. SBS 화면 캡처

퇴근길 지하철 4호선에서 “가족이 데이트폭력으로 사망했다”며 국민청원 동참을 호소하는 안내방송이 나온 사연이 알려져 안타깝다는 반응이 나온다.

18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지하철 4호선 기관사의 안내방송을 듣고 오열할 뻔했다’는 한 누리꾼의 글이 확산했다.

해당 글을 쓴 누리꾼은 “오늘 퇴근길에 4호선을 탔는데 기관사분이 안내방송으로 ‘가족이 얼마 전에 데이트 폭력으로 사망했는데 국민청원을 올렸으니 관심 부탁드린다. 이런 안내 방송이 불편하시겠지만 이렇게밖에 알릴 방법이 없으니 양해해 달라’고 말하는데 너무 슬퍼서 오열할 뻔했다”라고 전했다.
트위터 캡처

이 기관사의 가족은 남자친구에게 폭행당한 후 숨진 고(故) 황예진(25)씨인 것으로 추정된다.

황씨의 남자친구였던 A씨(31)는 지난 7월 25일 서울 마포구 오피스텔 로비에서 황씨와 말다툼을 하다 머리 등 신체를 수차례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폭행으로 의식을 잃은 황씨는 병원에 옮겨졌지만, 혼수상태에 빠졌고 지난달 17일 숨졌다.

경찰은 당초 A씨에 대해 ‘상해’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도주 우려가 없다는 등의 이유로 영장을 기각했다. 이후 부검 등 추가 수사를 벌인 경찰은 ‘상해 치사’ 혐의로 지난 13일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재신청했고, 법원은 15일 A씨에 대해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황씨 유족 측은 “A씨가 ‘왜 연인관계라는 것을 주변에 알렸냐’며 화를 내면서 폭행을 했다”는 입장이다. 또 황씨 유족은 황씨의 죽음에 억울함을 호소하며 데이트 폭행 가해자에 대한 엄벌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올렸다.

황씨 어머니라고 밝힌 청원인은 “가해자가 말하는 폭행 사유는 어처구니없게도 ‘둘의 연인관계를 다른 사람에게 알렸다’는 것”이라며 “도대체 이게 사람을 때려서 죽일 이유인지 분노가 치민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여성을 무참히 폭행해 죽음에 이르게 한 가해자의 구속수사와 신상공개를 촉구한다”며 “데이트폭력 가중처벌법 신설로 더는 딸과 같은 억울한 일이 생기지 않아야 한다”고 호소했다.

지난달 25일에 게재된 해당 청원은 이날 오전 11시를 기준으로 48만명이 넘는 동의를 받았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