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사진] 故 조용기 목사 영원한 안식으로 가는 길

평생 헌신한 여의도순복음교회 마지막으로 둘러보고
기도의 성지 파주 오산리최자실기념금식기도원 묘원에 안장

고 조용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의 천국환송예배가 한국교회장(韓國敎會葬)으로 18일 오전 8시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에서 진행됐다. 강민석 선임기자

지난 14일 86세를 일기로 별세한 고 조용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의 천국환송예배가 한국교회장(韓國敎會葬)으로 18일 오전 8시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목사) 대성전에서 진행됐다.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 예배당 앞에 조 목사의 관이 안치돼 있다. 최현규 기자

이날 예배에는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유가족과 주요 관계자들만 참석했다. 일반 성도들은 여의도순복음교회 홈페이지와 교회 유튜브 채널로 생중계된 영상으로 함께했다. 유튜브 채널 접속자만 1만7000여명이 넘었다.

예배 후 유가족들과 교회 관계자들이 운구하고 있다. 최현규 기자

이날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가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란 제목으로 설교했다. 김 목사는 60년 가까이 조 목사와 깊은 유대 관계를 맺어온 것으로 잘 알려졌다. 그는 설교에서 조 목사와의 추억을 회상했다. 이영훈 목사와 여의도순복음교회 성도들에겐 조 목사의 신앙 유산을 이어달라고 당부했다.
예배 후 유가족들과 교회 관계자들이 운구하고 있다. 최현규 기자

예배는 이장균 여의도순복음교회 수석부목사의 사회로 진행됐다. 장종현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대표회장(목사)이 대표로 기도했다. 소강석 한교총 대표회장(목사)이 추모 시를, 이철 한교총 대표회장(감독)이 조사(弔辭)를 낭독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입구에 운구행렬을 지원하는 교회 관계자들이 길게 줄을 지어 서 있다. 최현구 기자

예배가 끝난 후 조 목사의 운구는 그가 평생 헌신한 교회를 떠나 장지인 경기도 파주시 오산리최자실기념금식기도원 묘원으로 향했다.

교회 계단을 따라 운구되는 모습. 최현규 기자

조 목사의 운구가 교회 대성전에서 교회 밖으로 나오자 교회 광장에서 기다리던 수백명의 성도들은 “목사님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며 흐느꼈다. 이들은 멀리서나마 교회를 떠나는 조 목사의 운구차를 한없이 바라보며 눈물로 배웅했다.

같은 날 오전 10시 20분쯤 경기도 파주시 오산리 최자실기념금식기도원에 도착한 운구행렬이 조 목사가 안장될 묘소로 이동하고 있다. 파주=최현규 기자

조 목사를 실은 운구차는 이날 오전 10시 15분쯤 파주 오산리최자실기념금식기도원 묘원에 도착했다. 묘원에서 기다리던 1000여명의 성도들은 운구차가 도착하자 찬송가 부르며 조 목사를 추모했다.

같은 날 오전 10시 20분쯤 경기도 파주시 오산리 최자실기념금식기도원에 도착한 운구행렬이 조 목사가 안장될 묘소로 이동하고 있다. 파주=최현규 기자

이 목사가 앞장서서 조 목사의 운구행렬을 이끌었다. 조 목사의 영정사진을 든 유가족 대표와 운구행렬이 그 뒤를 따랐다.

조 목사의 묘는 지난 2월 11일 별세한 부인 고 김성혜 전 한세대 총장(1942~2021) 왼쪽에 마련됐다. 김 전 총장의 오른쪽엔 조 목사의 장모 고 최자실 목사(1915~1989)가 안장돼 있다. 세 묘 모두 주변의 일반 묘와 같은 크기와 형태로 자리잡았다.

조 목사의 운구행렬이 묘에 도착한 뒤 유가족들과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하관예배가 진행됐다.
하관예배가 끝난 후 유가족과 교계 인사들이 하관을 지켜보고 있다. 파주=최현규 기자

하관예배에서 이 목사는 ‘부활의 은혜’란 제목으로 설교했다. 이 목사는 “성경 어느 곳에서도 죽음을 끝이라고 표현하지 않는다”면서 “이 세상에서 하나님의 뜻을 이루시고 주님 곁으로 떠난 조 목사님의 영혼은 이미 주님 품 안에서 찬양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죽음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다”며 “믿음을 견실히 하며 흔들리지 말고 주의 일에 힘쓰란 생전 조 목사님의 말씀과 오직 주님만을 위한 외길 인생을 걸으셨던 조 목사님의 삶을 기억하자”고 덧붙였다.


이영훈 목사가 허토하고 있다. 파주=최현규 기자

조 목사의 관이 묘지에 안장되고, 조 목사의 동생인 조용목 조용찬 목사 등 유족과 이 목사를 비롯한 제자 목회자 등이 허토했다. 성도들은 ‘천국에서 만나보자’ ‘내 주를 가까이하게 함은’을 찬양하며 멀리서나마 영적 거인이 기도의 성지에 잠드는 모습을 지켜봤다.

조 목사의 차남 조민제 국민일보 회장이 허토하고 있다. 파주=최현규 기자

봉분 작업이 마무리 된 조 목사의 묘(왼쪽). 오른쪽이 부인인 고 김성혜 목사의 묘. 파주=강민석 선임기자

1958년 순복음신학교를 졸업한 뒤 당시 최자실 전도사와 서울 은평구 대조동에서 천막 교회를 세우며 목회를 시작한 조 목사는 60여년의 목회를 마치고 영원한 안식에 들어갔다.

파주=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