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국수홍’ 홍준표 “朴 탄핵 때 당 쪼갰던 분들” 역공

홍준표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18일 자신의 조국 과잉수사 발언을 비난하는 경쟁 주자들을 겨냥해 “탄핵 당시 당을 쪼개고 나갔던 이번 경선 후보들은 꼭 하는 짓들이 2012년 12월 대선 때 이정희씨를 연상시키는 행동을 하고 있다”고 일갈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정도(正道)로 합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를 놓고 “과잉수사였다”고 한 자신의 발언에 유승민, 하태경, 원희룡 등 경쟁 후보들이 집중포화를 퍼붓자 반격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유승민, 하태경, 원희룡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을 탈당해 바른정당을 창당했다.

특히 홍 의원은 2019년 12월 MBN ‘판도라’에 출연한 하태경 의원의 영상을 공유하기도 했다. 당시 하 의원은 “무죄라서 불구속된 게 아니라 증거가 차고 넘쳐서 굳이 구속까지 안 시켜도 유죄 입증이 가능하다”면서 법원의 조 전 장관 구속영장 기각에 엄호성 발언을 했다.

홍 의원은 “얼마 전까지 조국 사건에 대해서 이랬던 사람”이라며 “당을 쪼개고 나갔을 때는 자유한국당을 해체하라고 주장하기도 했다”고 하 의원을 꼬집었다.

홍 의원은 전날 기자들을 만나서도 “어제 토론회에서 지난 대선 때 우리 당을 쪼개고 나가서 ‘탄핵 대선’을 참 힘들게 했던 그분들이 똑같은 논조로 저를 공격하는 것을 보고 이정희가 참 많아졌다고 생각했다”고 비판했다.

이외 별도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서는 ‘조 전 장관을 향한 수사가 과잉이었다’는 입장에 대해 한발 물러선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국민이 아니라고 하면 제 생각을 바꾸겠다고 오늘 천명했다. 그게 민주주의이고 집단 지성”이라며 “조국 수사에 대한 제 평소 생각도 고집하지 않고 바꾸겠다. 국민 생각에 역행하는 것은 민주주의 국가의 지도자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