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장신대, 재학생 전원에 ‘희망나눔 장학금’ 쏜다

장신대가 지난해 재학생들에게 '재난으로 인한 생활 장학금'을 지급하는 모습. 장신대 제공


장로회신학대학교(장신대·총장서리 김운용)가 코로나19 장기화로 학업과 사역 현장에서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을 위로하기 위해 다음 달 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희망 나눔 장학금’을 지급한다고 19일 밝혔다.

장신대는 학부와 신학대학원, 대학원 재학생 2000여명에게 1인당 15만원씩 지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장학금 예산 3억원을 편성했다. 기금 중 일부는 장신대 이사와 교수, 직원을 대상으로 한 모금과 교회·독지가의 후원으로 마련한다.

장신대는 지난해에도 두 차례에 걸쳐 ‘재난으로 인한 생활 장학금’을 1인당 31만원씩 지급한 바 있다.

장신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여러모로 어려운 형편에 있는 학생들을 격려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다”며 “무엇보다 이 일을 위해 이사와 교수, 직원을 비롯해 전국 교회와 동문, 독지가 등 장신 공동체가 십시일반 참여하며 함께 어려움을 이겨낸다는 의미도 담았다”고 전했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