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지원금 나도 혹시…” 이의신청 30만건 육박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을 받지 못해 이의신청한 건수가 누적 30만건에 육박했다.

18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까지 누적 이의신청 건수는 29만7730건(온라인 국민신문고 17만8620건·오프라인 읍면동 신청 11만9110건)이다.

이의신청 사유는 건보료 조정(12만2393건·41.1%), 가구 구성 변경(10만5357건·35.4%)이 대부분이었다.

국민지원금은 온라인 신청 12일 만에 지급 대상 10명 중 9명이 수령을 마쳤다.

6~17일 누적 신청 인원은 3891만4000명, 누적 지급액은 9조7286억원이다.

행안부가 집계한 국민지원금 지급 대상자(잠정)는 4326만명이다. 전체 지급 대상자의 90.0%가 지원금을 받은 셈이다. 전 국민 대비로는 75.3%에 해당한다.

지급 수단별로는 신용·체크카드가 2964만명(76.2%), 지역사랑상품권이 614만명(15.8%), 선불카드가 313만4000명(8.1%)이다.

국민지원금은 소득 하위 88%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씩 제공된다.

지난 6일부터 온라인 신청이 시작된 데 이어 13일부터는 오프라인 신청이 시작됐다.

오프라인 신청 첫 주도 출생연도 끝자리를 기준으로 요일제가 적용됐으며, 다음 주부터는 끝자리와 상관없이 신청할 수 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